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맘대로 영화평점 ★★★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영화라 보기전에 생각했었는데 나름 풋풋하게 재미있었다.
무엇보다도 메릴 스트립의 또 다른 명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이 영화 관람 내내 흐뭇했으며 참 이분도 이젠 많이 늙으셨구나 하는 아쉬움도 있었다.

프린세스 다이어리 에서 보았었던 앤 해서웨이 풋풋한 연기 잘 보여줘서 고맙다.
원작소설 안봐서 모르겠지만 이 최신 유행 패션계를 세밀하게 표현하려면 의상이나 실태에 대해 잘 알아야 했을텐데 모두가 공감하고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들이 보인다. 그리고 성공이다.

영화를 같이 보던 친구와 난 내내 주인공 남자친구에게 욕을 해댄다. ㅎㅎ
예쁘지 돈 잘 벌지  당연히 죽어 지내야지 왜 기분 상한 척 하고 까부냐고 ㅎㅎ

모두가 동경하는 뉴욕... 언제 가보나...
많은 이들의 꿈을 대신 표현해 주고 웃겨주고 유쾌하게 해준 이 영화에 가볍게 미소한번 날려준다.

... That' s all.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