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70일째>
꼬 피피 3일
2007/02/12 (월)  날씨 : 역시 쨍쨍

I'll Be Over You - To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어나서 또 고민거리에 쌓였다.
밤새 옆 공동욕실의 제너레이터(?) 소리 때문에 잠을 설쳤다.
숙소 옮길까.. 보트 투어 할까.. 앞으로의 일정을 어떻게 잡을까.. 이것저것 고민거리 투성이다.
뒤척이다가 일단 욕실과 떨어진 다른방으로 옮겨 달라고 한다.

배낭메고 길을 나설까 하지만 움직이기 정말 귀찮다.
하지만 배가 고프다 ㅠ,.ㅠ
돗자리를 빌려 일단은 나들이 모드 완료한다.


다른때라면 여기저기 관광다니며 볼거리를 보러 다니겠지만 이제는 그런것도 지친다.
더구나 혼자서 투어같은 것을 나가는게 싫어진다.
보트투어는 관두고 OZ사장님과 약속한 스쿠버 다이빙 내일 아침에 하고 그냥 내일 푸켓으로 떠야 겠다.
일정도 대강 짜보니 오래전에 마음먹었었던 깐짜나부리에서 며칠 마음의 정리할 시간도 될듯싶다.  

OZ 사장님은 다이빙 나갔나 보다.
사무실에서 인터넷 하며 여러가지 정보를 알아보고, 일단은 여행막바지 때 정열을 불사를 장소 파타야의 숙소를 미리 예약하고자 태국 현지 여행사 전화번호를 메모한다.

밖으로 나와 공중전화로 전화해 보니, 예약은 또 인터넷으로 신청해야 한다는군. ㅠ,ㅠ
Eva항공도 전화해서 귀국일 리턴 변경 해놓는다.

간단 아침 때우고 어제 화재의 잔재를 본다.
아... 옆이 바로 이곳 피피에 도착하자마자 수박쉐이크 먹던 곳인데...
흠냐.. 그날 밤 거리에서 쭉빵미녀들이 선전물 나눠주기도 했전 'Apache Bar'...
하루사이에 잿더미가 되다니 정말 사람일은 모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OZ로 와서 숙소 예약 신청 해놓고 전망대로 향한다.
방가로에서 나올때 전망대 위치 물으니 저~~~기 먼발치의 전기탑을 가리키며 멀다 했는데...
까짓 사람 다니는데 못가보겠어?

아~~ 이쪽에 싼 숙소들이 많구나? 이쪽은 안와봤었네.
뭔 계단이 이리 많아 ㅠ.ㅠ
헥헥... 간만에 또 진땀 흘린다.
따스한 햇살이 드리워진 야자나무의 행렬은 언제나 내 마음을 풍요롭게 만들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에 싼 숙소들이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쓰나미나면 이쪽으로 대피 하라는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다리가 후들거리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 헷갈리는 이정표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놈들은 뭐이리 낙서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의 사랑은 지금도 계속될까??



그래~ 언제나 느끼는 것이지만 역시 높은 곳에서의 내려보는 광경은 몸과 마음을 시원하게 리프레쉬 해준다.
와보길 잘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대

가벼운 마음으로 내려가 어제처럼 다시 해변의자 빌려 썬탠, 독서모드로 전환한다.
어제 해봤다고 어째 행동거지가 익숙하다.

이상하다...
거리엔 동양인들, 한국인들 참 많이 보이는데 이사람들은 낮에 다 어디서 노는 걸까?
왜 해변가엔 콧배기도 안보이는 거지?? 모두들 보트 투어 나가는 거야??

오늘도 진지하게 '인생수업' 책을 읽는다.
많은 일들을 되돌이켜가면서 지나온 시간들을 하나씩 짚어보려 노력한다...
다 부질없는 일들이었던가...
세상을 좀더 넓게 봐야 하잖아...
어쩐지 이 한권의 책이 나에게 무언가를 제시해 줄것 같은 느낌이 든다...
이제는 그녀를 내맘에서 자유로이 놔줄 수 있을것만 같은 생각이 든다...

한참 땀을 흘리고 나서, 큰맘먹고 패러세일링 질러보려고 하니 오늘은 수심이 낮아서 안된다네?
잘 된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OZ에 다시 들른다.
사장님께서 있다가 저녁때 같이 고기 구워먹자고 오라고 하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소로와 샤워, 간단빨래 완료하고 때맞추어 OZ로 간다.
한국여자분 여행객 두분과 넷이서 김치를 곁들여 고기를 냠냠한다.
그냥 먹기가 미안해 밖에 나가 양주한병을 사온다.
무얼 살지 몰라 사장님께 물었더니 이곳 메이커 '샘송'을 알려주어서 사왔는데, 큰병으로 사가니 사장님이 놀랜다.
설마 이거 둘이서 못마시겟어요? ^^

간단식사후 여자분들이 가시자, 사장님이 부엌에 가서 고기를 더 가지고 나온신다.
고마워요~ 아쉬웠는데 ㅎㅎ
돼지고기가 이곳에서는 무척 귀하다고 하신다.
무슬림이 많이 사는 곳이라 일부러 푸켓에서 사 가지고 오신다며 정말 아껴먹는거라고 하신당.

여기 앉아 있으니 한국 사람들 참 많이 지나 다닌다.
낮엔 댁들 다 어디있었던 거요??

늦게까지 마시게 됐다.
것봐요~ 결국은 다 마신다니깐 ^^:;

뭐할까 하다가 사장님께서 적극 관람을 권유하는 불쑈 구경하러 해변가로 혼자 나선다.
음? 뭔가 하긴 하네?
해변가에 돗자리와 테이블을 만들어놓았기에 그리로 갈까 하다가, 그 근처에 현지애들이 몰려 있기에 어울려 본다.
혼자는 심심하잖앙?
슈퍼가서 맥주를 사와 같이 나눈다.
그래 여럿이서 놀아야 재밌는거얌...

한참을 떠들며 즐겁다. 그런데...

중간 생략....(사정상 --;)
.
.
.

얼마후 뻗어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사진이 왜 있는지 모르겠다 ㅠ.ㅠ

얼마나 잠이 든거지???
잠깐 눈을 뜨어 몸을 일으켜 세워보다가 또 쓰러진다.

또 얼마나 지난 걸까?
후... 완전 정신을 잃었는데??
머리가 아파와 죽을 지경이다.

그 많던 현지애들도 이젠 둘밖에 없다.
정신을 추스려 짐을 살펴본다.
음.. 잃어 버린건 없네??
이젠 괜찮냐면서 돌아가자고 나에게 라이터까지 챙겨준다.
아마도 내가 걱정되어 옆에서 지켜준것 같다.
이렇게 고마울수가...

뜨아.. 숙소 멀다.
머리가 뽀개진다.(어떻게 숙소로 돌아왔는지 모르겠다)
미쳤지 내가... 지금은 태안이도 옆에 없고 완전 혼자인데... 겁도 없어...

I&#39;ll Be Over You -Toto 가사보기


회상 : 간만에 술에 취했던 것 같다.
나름대로 과음은 안한다고 생각했지만 그날은 너무도 마음이 풀린것 같다.
혼자의 자유스러움과 '인생수업' 책을 읽고 나서 무언가 내 행로에 대한 푸근함을 느꼇던 걸까...
늘 내 옆에 있어주었던 태안이가 없어서 그 외로움의 빈칸만큼 자제력을 잃었는지도 모르겠다.
다행이 좋은애들과 같이 있던 덕에 험한꼴은 안당했지만 그렇게 인사불성으로 있던것을 생각하면 아찔하다.
앞으로 얼마 안남은 여정, 더욱 정신 똑바로 차리고 마무리를 잘 해야 겠다고 각오하게 되었다.


정말 나중에 심심하면 읽어야지 했었던 한권의 책이, 나에게 이정도까지의 평온함을 주게 되리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다.
죽음을 앞둔 여러사람들과의 인터뷰 형식을 빌어서 서술한 글귀 하나 하나가 많은 무상함을 던져 주었다고나 할까.
미칠듯한 나의 여건들을 피해서 도망치듯이 떠나, 무언가 돌파구를 찾고 싶어하던 나의 여행에 몇가지의 해답을 내려줄 수 있을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그 행복과 만족스러움에 마음이 들떴던 탓일까? 이날은 정말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얼마나 많은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던가...
내 등에 이렇게 많은 미련의 짐이 짊어져 있었던가...
이제는 정말 한걸음 뒤로 물러서 그녀와의 이별을 인정 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