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ET

일상의 기억/느낌 2009.06.17 02:25



또다시 기지개를 편다.

 

오랜 시간, 또다시 낭비된 순간들.

 

인위적으로나마 눈을 떠보니 익숙한 모습의 출발점.

언제나 방황을 마치고 나면 늘 그자리, 다시 뛰어가야 하는 원점으로 돌아온다.

 

또 그렇게 원을 긋고 다니면서 헤메였던가?

그렇게 애써 외면해봐도 현실의 무게는 마치 등에 메어진 혼령처럼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죄어온다.

 

알고 있었잖아……

여러 번의 쓰라린 경험, 어찌될지 예견하고 있었잖아.

 

도피해도 소용없어.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

난 슬퍼,

 

그래서???

 

할 수 없지 뭐.

아직 여력이 남아 있는 한,

몸에 베어진 막연한 향기를 따라 흐릿한 징표를 좇아갈 수 밖에.

 

과거를 지우려, 아니 떠올리지 않으려 해도 어쩔 수 없었어.

거짓된 꾸밈도 늘 나의 좀스러운 자학인 것을.

 

한번 더 내 몸의 RESET 버튼을 누르고 만다.





 Hard Times (No One Knows Better Than I) - Ray Charles <Ray OST>
  



나는 그동안 실수를 할까봐 늘 두려워했다는 사실을 알았어
.
내가 두려워했던 것은 죽음이 아니었어. 치열하게 살아가야 할 삶을 두려워했던 것이지
.
그래서 항상 비겁했던 거야

<살아 있는 동안 꼭 해야 할 49가지> - 탄줘잉


  

'일상의 기억 > 느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갈등  (0) 2013.04.13
분장실  (2) 2009.07.27
RESET  (0) 2009.06.17
내 속을 들여다 보고 싶다  (2) 2008.11.26
삶의 시선  (4) 2008.11.14
Woman Don't Cry  (0) 2008.11.01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