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16 일요일

어언 5회째를 맞은 지스타 게임박람회.
게임을 끊은(?)지 좀 지나긴 했지만, 일부러 찾아가 보았다
.
몇 가지 목적이 있었는데, 겸사겸사 잘 되었다
.

여전히 개최장소는 일산킨텍스
.
1
회 개최할 때 와보고 나도 4년 만에 온 건가? ㅎㅎ

4
년 동안 참 많은 일이 있었군....

오늘은 혼자가 아니라 큰 녀석을 데리고 나왔다
.
다른 곳도 아닌 게임 쇼에 간다니 웬일로 일찍 일어나 나를 깨운다
.
4
년 전에도 이 녀석 데리고 지스타 구경 갔었는데, 참 많이도 돌아다니고 상품도 많이 걷어왔었어
...
그 당시 받은 마우스패드들 잘 갈아가며 여태껏 썼고, 아직도 쌓여 있네 ㅋㅋ

오늘도 좀 공짜선물들 많이 걷어와 볼까나?

좀 서둘러 나와 10 30분에 도착 했는데, 10시 개장인데도 불구하고 주차장이며 로비엔 사람이 넘쳐난다
.
일요일이긴 해도, 흠 쾌적하게 즐기긴 힘들겠군
.
중국이나 일본, 그 외 동남아 권 단체 관람객들도 눈에 뜨인다
.

미리 사전등록 예약을 한지라 입장권 반액 할인.


입구로 들어서자마자 울려 퍼지는 전자음. 화려한 부스들, 황홀한 도우미들.
~ 정말 간만에 다시 보는 광경들
...
나에게 '게임으로 다시 복귀하라' 라는 유혹들로 넘쳐난다
.
참아야 하는데... 난 한번 빠지면 너무 깊게 빠져서 헤어나기 힘들어
.

예전 경험대론 괜찮은 선물 얻으려면 돌아가면서 게임 하고 도장 받고 이런 식인데, 사람도 많고 하니 다 귀찮다
.
사실 그렇게 가지고 싶은 아이템도 없긴 하다. 막상 큰 가방에 한 가득 선물 다 넣어서 집에 가봐야 어차피 쓸 것은 몇 개 안되기 때문에
...

이번엔 그래서 그런 짓 안 한다
.
큰 아이도 일부러 기다리고 줄 서고 그런 건 옛날에 나 따라다니면서 많이 해봤기에 그런지, 별로 큰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오늘 내가 이곳에 온 두 가지 이유는 사진과 정보였다
.
첫째, 모델들 사진 한번 찍어보고 싶었고
.
둘째, 바로 옆에서 열리는 경기국제관광박람회에서 여행정보 수집하고 싶어서
...

지나다니면서 게임엔 별로 관심도 안 두고, 부스걸 모델들 사진만 연방 날리니 큰아이가 자꾸 툭툭 친다
.
임마, 아빠 정말 여기 사진 찍어보고 싶어서 온거라니깐
...
넌 너 마음대로 돌아다니고 하고 싶은 것 하고 다녀
.

다 큰 어른이 아들 옆에 놓고 여자들 사진 찍고 있으니 하긴 모양새도 그렇네. .

몇 가지 체험행사에 줄 서서 기다리는 동안 잠깐씩 혼자 나와 돌아다니며 구경한다.


이젠 게임 보다는 정말 이벤트 행사 같은 것만 보게 되는 구나...
여기 저기서 열리는 무대행사, 노래들, 포토쇼
,
다발적으로 여니 다녔던 곳을 다시 가도 새로운 것을 보게 된다
.
재미있네
.

하지만 예전만큼의 재미는 들 한 듯 하기도 하다
.
부스도 이젠 대형화된 게임회사들 밖에 없고, 외국 게임 업체의 참여도 없었고, 볼거리도 그 예전 보다는 많이 약해진 듯
...
아마도 내가 요즘 게임을 안 하는 이유 때문에 그런 걸 거야...

하지만 이 가격 2000원 내고 이런 구경 거리들과 선물을 안겨줄 데가 어디에 있겠는가
.
게다가 공짜 음료, 공짜 커피, 과자들까지. ㅎㅎ
내년 이맘때 즈음엔 내가 어디에 있을지 모르겠지만, 시간 되면 꼭 또 올 것 같다.
 


확대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