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한여름, 시원스레 물줄기 있는 곳에 아이들이 있다.

옷 젖는 것을 마다한 채 이리저리 잘도 뛰며 돌아 다닌다.

 

나이만큼 자존심과 체면치레, 남의 시선의식들은 늘어만 갔다.
그 때문에 놓친 것도 많지 않던가?

나도 가끔은 이것 저것 생각 않고, 그냥 마음이 가는 데로 몸을 움직이며 존재감을 느끼고 싶다.

나도 저 무리들 틈에 끼어들고 싶다.

 

하지만…… 나중에 ㅎㅎ



<2009.07.31.
서울 역사박물관 광장>




'일상의 기억 >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인천하 -심장이 없어.  (4) 2009.08.24
우리의 수문장  (0) 2009.08.03
나도 아이가 되고 싶다  (0) 2009.08.01
가족과의 크리스마스  (2) 2007.12.26
Dhoom  (4) 2007.09.30
멍멍이 인형  (2) 2007.04.20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