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일 버스여행 마지막 종착지. 하회마을


관람객들이 너무 많아서, 조용히 거닐 수 있는 운치는 없다.

사진 뭐 찍어도 사람을 찍는 건지, 풍경을 찍는 건지...












저 멀리 절벽 위 부용대에선 사람들이 이곳을 보며 과거를 느끼고, 

이 곳에선 저 멀리 바라보며 현실을 느끼고...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