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4.08.11 Rock Will Never Die !!
  2. 2014.08.11 도전
  3. 2014.08.07 대부도 지나가기
  4. 2014.08.07 오이도 산책
  5. 2014.08.07 소래포구
  6. 2014.08.07 트라이볼
  7. 2014.08.07 오션 스코프
  8. 2014.08.06 2014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9. 2014.08.01 2014/07 내맘대로 영화 평점.

Rock Will Never Die !! 

 

 

'일상의 기억 >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ck Will Never Die !!  (0) 2014.08.11
가까운 곳 부터 천천히.. 워밍업! 준비.  (0) 2014.06.29
여인천하 -심장이 없어.  (4) 2009.08.24
우리의 수문장  (0) 2009.08.03
나도 아이가 되고 싶다  (0) 2009.08.01
가족과의 크리스마스  (2) 2007.12.26
Posted by 스타탄생

도전

일상의 기억/느낌 2014.08.11 23:06

 가만 있으면 안 좋은 일은 아무것도 일어나지 않겠지.


일단 뛰어들면 뭔가가 시작이 돼.

그건 도전해볼 가치가 있잖아.

 

 

-드래곤 보이스 , 나시야마 유리코

 

 

 

'일상의 기억 > 느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전  (0) 2014.08.11
소망  (0) 2013.04.13
잠시 휴식  (0) 2013.04.13
갈등  (0) 2013.04.13
분장실  (2) 2009.07.27
RESET  (0) 2009.06.17
Posted by 스타탄생

 

 

 

 

 

 

Posted by 스타탄생

 

 

 

언젠가 지하철 타고 와봐야지 했었던 오이도.

그냥 인천 갔다가, 가까워서 들러본다.

 

가볍게 산책하고 둘러보기 좋은 곳.

그러나 애나 어른이나 사람들 거의 다 쌍쌍이라는......ㅜㅜ

 

 

'새롭게 돌아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걷기좋은 서울길 - 개운산 둘레길  (0) 2016.04.24
대부도 지나가기  (0) 2014.08.07
오이도 산책  (0) 2014.08.07
소래포구  (0) 2014.08.07
2014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4.08.06
2014 서울오토살롱 6  (0) 2014.07.17
Posted by 스타탄생

  

 

 

소래포구 구경하러 새벽에 오긴 했는데, 시간이 애매하다.

찜질방 갈까 하다, 검색해보니 유명한 일출 찰영지가 근처에 있었다.

'소래생태습지공원'

고고 씽~

 

그런데 온 사방이 캄캄해서 어디가 일출 포인트인지 도통 알 수가 없다.

좀 밝으면 찾아봐야겠다 하고 차에서 새우잠.

 

5시경, 날이 밝는 듯 한데 당최 풍차가 안보인다. ㅠㅠ

그 때, 한 아주머니 사진기 들고 뛰어가는 게 보여서 뒤따라 가본다.

한참 걸어가보니 오호~~ 조~기 풍차도 보이고, 미리 진치고 계시는 찍사님들 무리도 보인다.

와~ 벌써 20명쯤 자리잡고 계시다.

 

뻘쭘해서 바로 옆에 말고 좀 떨어져서 찍어본다. ^^

 

 

 

 

일출 사진 찍고, '해수사우나 찜질방' 에서 실컷 코골고 뒹굴다 나와본다.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 엄청 많다.

 아~ 조개구이도 먹고 싶고, 회도 먹고 싶고, 생선구이, 칼국수 다 먹고 싶은데 혼자라 들어가기가 싫다.

애꿋게 음료수만 실컷 들어 재낀다.

 

'새롭게 돌아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부도 지나가기  (0) 2014.08.07
오이도 산책  (0) 2014.08.07
소래포구  (0) 2014.08.07
2014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4.08.06
2014 서울오토살롱 6  (0) 2014.07.17
2014 서울오토살롱 5  (0) 2014.07.17
Posted by 스타탄생

 

 

 

아 , 이곳도 저녁 늦게는 조명 다 꺼놓나 보다. 시꺼멓다.

센트럴 파크, 공원에 사람도 한명 없고 무섭다 ㅠㅠ

멋진 조명에 색감 간지나게 찍고 싶었는데 아쉽다.

 

'일상의 기억 > 돌아다니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이디야 뮤직 페스타  (0) 2014.10.01
트라이볼  (0) 2014.08.07
오션 스코프  (0) 2014.08.07
추억의 낙서파전  (0) 2014.07.26
월드컵 거리응원(영동대로)  (0) 2014.06.29
심심타파! 혼자 영화 보기.  (0) 2014.06.28
Posted by 스타탄생

 

 

 

우띠, 펜타포트 구경 하고 자정 지난시간에 왔더니 사방이 온통 시꺼멓다.

사진으로 봤었던. 을긋블긋 조명은  일몰 시간에 켜주나?

장시간 노출, 노이즈 때문에 필터를 써 본다.

 

 

 

'일상의 기억 > 돌아다니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이디야 뮤직 페스타  (0) 2014.10.01
트라이볼  (0) 2014.08.07
오션 스코프  (0) 2014.08.07
추억의 낙서파전  (0) 2014.07.26
월드컵 거리응원(영동대로)  (0) 2014.06.29
심심타파! 혼자 영화 보기.  (0) 2014.06.28
Posted by 스타탄생

 

 

드디어 락 페스티벌의 개막.

안산밸리는 취소되고, 올해는 8월 1일(금) 인천 펜타포트 부터 시작.

 

정말 오래간만의 락 페스티발 방문이라 긴장.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고생하는 건 아닐까?

 

괜히 뒹굴뒹굴, 갈까 말까 하다가 늦게 출발 했다.

다행이 차도 안 막히고 도착은 했는데 주차장에서 쫌 거리가 되는 모양이다.

주차장에 차도 그리 안 많네? 

 

셔틀버스 한참 기다리다 타고 들어갔더니 금방 내려준다. 그냥 걸어 갈 껄 그랬네.

오히려 내려준 곳부터 매표소까지가 더 먼 듯 하다. ㅠㅠ

 

혼자 온터라, 따로 라운지가 있다는 VIP 표를 구매해서 편히 보려 했는데, 현장에서는 판매 안했다.

일반 표를 사서 들어가 보니 정말 VIP표 안 사가길 잘했다.

거리도 있는 데다 답답해서 거기 못 있을 듯.

 

 

 

한동안 재즈 페스티벌만 몇 년 다니다 보니, 이 분위기 따라 갈 수 있을까 걱정 했는데 정말 기우였다.

무대 앞의 스탠드 지역 제외하곤, 재즈 페스티벌과 똑같이 드넓은 잔디에 눕고 앉고 텐트 치고 자유로이 관람.

스탠드 지역도 혼잡하진 않았다.

 

 

]

 

오후 늦게 간 까닭에 여러 팀들을 놓쳤다.

도착했을 땐 메인 스테이지에서 'Suisidal Tendencies'  의 공연이 진행중.

 

 

 

밴드 이름 약자인 S!! T!!!! 를 외치며 관중들을 무대위로 참여하게 했다.

남녀노소 관중들 정말 신명나게 뱅잉하고 흔들어 댔다.

 

 

 

이어진 옆 드림 스테이지에선 '쏜 애플' 의 공연이 시작.

예전에 MTV '밴드의 시대' 에서 본 적이 있어서 스타일은 알고 있었지만, 비슷한 감성의 노래들이 이어지니 약간은...

 

 

이 곳 공연장 정말 넓다.

여러 업체들이 행사를 나와서, 커피, 음료 등등 뿌린다. 맥주는 Cass 밖에 없는 게 흠. 한 컵에 4000원.

그런데 여러가지 보면, 정말 요즘은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이 더 편의 시설이 좋은 듯 하다. 관람객도 더 많은 듯.

이럴 줄은 몰랐네. ㅋㅋ

 

 

 

 

연주력 탄탄한 데이브레이크.

사실 그닥 좋아 하지는 않았었는데, 라이브를 보니 정말 매력 있고 흥겹다.

나도 모르게 살랑살랑 흔들고 있더군.

 

 

 

 

 

 

 

'Crossfaith'

어느 나라 사람이지? 나중에 검색해 보니 일본 애들.

열기가 장난 아니다.

얘네는 메인 스테이지에 서게 했어야 할 듯 한데?

꽤나 하드한 사운드를 거침없이 세련되게 들려줬다.

아쉬운 건 드림 스테이지의 음향.

 

 

 

오늘의 헤드라이너 이승환.

 

이 무대에 선다고 말도 많았었나 보다.

다른건 몰라도 에너지는 그 나이 생각 하면 최고다.

 

공연에 투자하고 쏟아붓는 그의 열정이 김장훈과 싸이까지 이어진 거지.

 

아쉬운 건 초기 몇 곡들을 제외하곤 그닥 히트곡이...(난 모르는 노래 --;;)

 

 

공연 2~3일권 끊을까 하다가, 무더위 낮 부터 혼자 있기도 힘들 듯 하고 해서 1일권만 끊었는데, 타임테이블 괜찮으면 며칠 씩 있어도 무방 할 듯 하다.

다른 락페스티벌과 비교하면 그나마 티켓 값도 싼(?) 편이고, 송도 바다 바로 옆이라 시원한 바람도 많이 불어서 그다지 덥지도 않다.

 

내년에도 와봐야 겠다.(그런데 나 처럼 혼자 온 사람도 꽤 많더라. 여자들이 더 ㅋㅋ)

 

 

 

'새롭게 돌아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이도 산책  (0) 2014.08.07
소래포구  (0) 2014.08.07
2014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4.08.06
2014 서울오토살롱 6  (0) 2014.07.17
2014 서울오토살롱 5  (0) 2014.07.17
2014 서울오토살롱 4  (0) 2014.07.17
Posted by 스타탄생

 

 

 

<극장서 본 영화>

 

* 트랜스포머4  ★★☆

- 주구장창 때려 부수는 것도  너무 장시간이면 지친다.  1편의 로망과 감동을 4편까진 끌기엔 역시 무리다. 중국애들만 좋아 하겠네.

 

* 신의 한수 ★★★

- 좀 더 매끄럽게 다듬어서 개봉했으면 좋지 않았을까의 아쉬움, 스토리 연결의 부자연스러움. 비쥬얼을 앞세우다 놓친 감정선과 당위성. 부러운건 정우성 ㅠㅠ

 

*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 ★★★☆

- 뭐, 일단은 볼만하다. 이런 류의 영화가 꼭 인간과의 끈끈한 정? 이란 것이 등장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스토리 진행이 유추가 되긴 했지만, 시저의 명품 표정연기를 본다는 것 자체가 감동이다.

 

* 더 시그널 ★☆

- 쉬파! 포스터, 예고편에 낚였다. 마케팅이 얼마나 중요한 지 일깨워주는 좋은 예.

 

* 군도 ★★☆

- 이런 배우들 가져다 놓고,너무 아쉽다. 연기가 좋으면 뭘해. 시나리오가 안 도와주는데. 내가 영화를 설명 들으면서 봐야 하나? 타성에 너무 젖은 비쥬얼에, 스토리에, 장시간 엉덩이 시달림.

 

* 명량 ★★★

- 이정현 땜에 쫌 눈물났네. 막판까지 가기위한 지루함. 조금은 어설픈 전투씬.' 내 죽음을 적에게 알리지 말라' 는 안 나왔다. '노량' 까지 가려나?

 

 

 

 

 

<컴으로 본 영화>

 

* 황제를 위하여 ★☆

이준기의 눈빛만 시종일관 강조한다. 느와르 영화 이젠 너무 비슷하고 식상한듯.

 

* 폴리스 스토리 2014 ★★★

다소 협소한 공간 속의 진행이라 아쉽지만, 역시 성룡. 당신은 영원한 히어로.

 

* 니드 포 스피드 ★★★

-여러 불만 사항 닥치고, 그냥 스피드를 즐기자.값비싼 자동차들 마구부서져 나가는 게 마음 아프다. '분노의 질주' 이래로 간만의 청량감.

 

* 다이버전트 ★

-아 쉬파, 또 낚였네. 누가 헝거게임보다 낫다고 한거냐. 짜증나는 세계관. 그래도 뭔가 있겠지 기대하며 끝까지 본 내가 바보.

 

* 파이어 스톰 ★★☆

- 간만에 홍콩 액션 돋네. 추억의 덕화 형님 쵝오.

 

* 트랜센덴스 ★★★☆
- 전개가 그럴싸하다. 조니뎁의 우수어린 표정은 압권, 마지막장면은 감동이다.

 

* 런치박스 ★★★★☆
인도영화 치고는 정말 잔잔하다. 여운이 많이 남는 수작. "때로는 잘못 탄 기차가 올바른 목적지로 데려가 준다"

 

*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 ★★☆
-볼거리도 많고, 액션도 좋은데, 아쉬운건 뻔한 스토리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