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여행 중에 외국인이 보는 시점에서의 우리나라를 느껴보고 싶었다.

우리가 가이드북을 보고 해외여행을 다니듯이 그들은 어떤 경로로 우리나라 여행을 하며 어떤 곳을 주로 찾고 있을까??

물론 한국 관광공사에서 얻은 영문 가이드북도 있었지만 그것은 우리의 시점으로 쓰인 것이기 때문에 다르게 보고 싶었다.

그래서 베트남 호치민 길거리에서 배낭여행의 바이블인 '론리 플래닛 코리아(Lonely planet KOREA) 편을 카피본(7만동,약 4200원)으로 구입하였다.
다른 책도 많이 사고 싶었지만 다 짐인지라.. ^^;;
 

한국에 돌아온 다음날부터 조금씩 다니면서 읽어보기 시작 했는데 꽤 재미있다.
도중 웃음을 짓게 만드는 많은 문구와도 만날 수 있었는데 그건 나중에 종합해서 한번 올려봐야겠다.
 
내가 영어를 잘 하는 것도 아니고 영문 책도 거의 처음 읽어보는 거나 다름 없었지만 쉬운 영어로 설명 해놓아서 대강 문맥을 이해하기는 어렵지는 않았다. 그리고 우리에게 생소하지 않은 지명인지라 더더욱 그러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품 비싸당 ^^;; 2004년발행 6번째 개정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편과 문법 책도 있구나...


우스개로 한 친구가 이 책에는 한국에 대해 아주 자세하게 나와 있어서 "시골 길 가다가 길을 못찾으면 오토바이 타고 지나가는 다방 여자에게 물어보라" 라는 글귀가 있다더라 했는데  아주 자세히 다 읽어보진 못했지만 그런것 없는듯 하다 ㅋㅋ.

뭐 어느 가이드북이나 그러 하지만 발간 되는 순간 이미 지난 정보가 될수 있다.
내가 산것은 2004년에 발간된 6번째 개정판이였는데 새로운 개정판이 나왔는지는 모르겟다.
보면서 내내 좀 틀린부분도 많이 보였지만 그건 가이드북의 특성상 어쩔수가 없다.

예상외로 이 책에는 북한편까지 같이 수록이 되어 있었다.
시간날때 또 전국편과 북한편등등 책소개를  올리도록 하고 일단 그 중에 한 페이지, 서울편에서 발췌해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 지역번호가 061로 나와 있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이지 넘버로 가보면 자세히 또 설명이 나와있다.

HIGHLIGHTS 

  1. Step back in time inside Seoul feudal Confucian palaces (p85)
  2. Rub shoulders with the Seoul's boisterous traditional markets (p112)
  3. Go arty crafty in Insadong (p87)
  4. Eat, drink and be merry in the buzzing entertainment districts of Itaewon (p106), Hongik (p106) and  Daehangno (p107)
  5. Be captivated by a traditional music and dance show (p111)
  6. Get out and about – cycle along the Han river (p91), cable car up Namsan (p88) and Walk through Inwangsan (p93)


<내맘대로 해석~~>

서울 여행의 가장 중요 부분을 6개 제시 했는데

첫째,  유교 문화 궁전에서 과거의 시간으로 가보라.(경복궁, 덕수궁)
둘째, 시끌벅적한 시장에서 사람들과 부대껴보라.(동대문, 경동, 남대문, 황학동, 장한평, 노량진,용산전자상가)
세째, 인사동에 가서 미술가인척도 해보라.(? 아마 예술품 같은거 구경 하라는 거겟지?)
네째, 이태원, 홍대, 대학로에 가서 먹고 마시고 놀아봐라.(이건 뭐..어디라고 말 안해도..)
다섯째, 민속 음악과 춤에 매혹 되어 봐라.(한국의 집. 쉐라톤 워커힐 호텔)
여섯째, 한강따라 자전거도 타보고, 남산에서 케이블카도 타보고 인왕산 산책도 해봐라.

그리고 우리가 자주 보게되는 가이드북의 추천 일정별 여행 코스


SEOUL IN…

Four Days

Start at Gyeongbokgung, a grand palace with two top museums. Lunch in Insadong and look round the art galleries, craft shops and cafés. Pop into Buddhist Jogyesa before strolling to Tapgol Park and the tteok shops. Spend the evening in Daehangno – eat at Nolbu then go to Ssitipad Noraebang or Opera House Noraebang, or go bar hopping.

 <역시 내맘대로 해석들~>

1일 : 경복궁을 첫 시작으로 두 박물관 - 2004년 판이라 국립중앙박물관이 용산으로 이전 되기 전 사항임. 국립 민속박물관만 해당 - 인사동 가서 점심 먹고 쭈욱 둘러보고 조계사. 탑골공원, 떡집들. 밤에는 대학로 가라. 놀부 - 이거 잠시 헷갈렸는데 놀부 부대찌개 이런거 아니고 싸고 푸짐하고 맛있는 한정식 집이였음. 그런데 아쉽게 지금은 업종 변환을 했다 - 에서 저녁 먹고 나서  씨티팟(?) 노래방, 오페라 하우스 노래방 - 아직도 있는지는 모르겠음 - 아니면 니맘대로 놀아라.(이 책에는 앞부분에 한국의 "방" 문화에 대해 재미있게 서술한 문구가 있다.)

Next day buy clothing at busting Dongdaemun market and health foods and traditional medicines at Gyeongdong market before visiting the massive War Memorial Museum and the ethnic restaurant, expat bars and nightclubs of Itaewon.
 
2일 : 동대문 시장 가서 옷도 사고 경동시장 가서 보양식과 한약 파는거 구경도 하고 용산 전쟁 기념관 갔다가 밤에는 이태원가서 먹고 놀아라.

Day three is the Between the Palace Walk followed by Deoksugung, a palace with museum and art galleries inside and outside its walls. In the evening enjoy a show at Nanta Theatre or Cheongdong Theatre.

3일 : 덕수궁 돌담길, 삼청동길(한옥마을, 미술관, 삼청공원 등등) 도보루트. 밤에는 난타극장이나 정동극장 관람.

Next day explore traditional Namdaemun market followed by Myeong-dong's fashion boutiques and the Catholic Cathedral. Look round Namsangol Folk Village and climb up Namsan. Then hang out in funky Hongik where you can enjoy live music and club until dawn.

4일 : 명동 패션가와 명동성당 따라 남대문 시장 구경도 하고 남산 한옥마을 갔다가 남산 등정~ 밤에는 홍대가서 새벽까지 놀아라 ㅎㅎ

One Week

Follow the foul-day schedule above and on day five start at a market – antiques, second – hand goods. electronic or fish and then visit chilling Seodaemun Prison and hike up Inwangsan to a shamanist shrine. At nightfall, head to the casino a DVD bang or a traditional culture theatre.
 
5일 : 못가본 시장들(황학동 벼룩시장, 노량진 수산시장. 용산 전자 상가 그리고 장한평 재래 시장(? 이건 아마도 중고차 시장이 아닌 청계천 시장 쪽을 말하는 것 같은데 잘못 서술 된듯 하다. 그리고 청계천 개발로 좀 퇴색 됐으니 패쓰)) 가보고. 서대문 형무소 가보고. 인왕산 도보루트 코스. 밤에는  카지노(ㅠ.ㅠ), DVD방, 아니면 민속 문화 공연 극장.

Next day tour Changdeokgung and its World heritage secret garden followed by a cycle ride along and across the Han river to the World Cup stadium and parks. In the evening try a river cruise and a buffet dinner in the 63 Building on Yeouido.

6일 : 창덕궁(비원 포함)갔다가 세상에... 여의도에서 자전거 빌려서 한강 따라  월드컵 경기장까지 다녀 오라네?(7Km 밖에 안되나? 왕복 90분 잡으면 된다는디?) 밤에는 한강 유람선 타고 놀다가 63빌딩 부페를...

Spend day seven south of the Han river at Olympic Park, the COEX Mall, Bongeunsa and the royal tombs. And the evening in Lotte World, or listen to live jazz or rock in smart Apgujeong.

7일 : 올림픽공원, 코엑스, 봉은사, 왕릉(선릉), 밤엔 롯데월드가서 놀던가 압구정 가서 놀던가.

Also see p15 for highly recommended day trip from Seoul.

서울에서 기차타고 하루 코스로 다녀 올 수 있는 곳이 수록 되어 있다.

- 괄호 페이지 넘버 생략 -


모두는 아니겠지만 대부분의 배낭 여행객들이 이 론리플래닛 책에 많이 의존 하며 다니는 것을 생각 한다면 대강 윤곽이 잡힌다.

나도 이것과 똑같이 한번씩 날잡아 아니면서 서울을 다시 느껴보고 싶은 마음이 있었는데 서울은 일부러 그럴 것 까지는 없을 듯하다.(이미 내가 가본 곳도 있고 서울을 그나마 알기 때문 이겠지만...)
생각보다는 내가 보아왔던 여타 다른 나라 도시 여행 코스 보다는 좀 허술 한 것 같기도 하고...(전국 여행 추천 코스는 꼭 한번 해보고 싶다)

하지만 오랜 시간 그냥 지나쳐 왔던 많은 곳들을 이 책을 읽으며 느끼곤 했다.
외국인들은 우리의 모든 문화가 새롭고 신기 한점이 많을 것이다. 우리도 딴나라 가서 그러 하듯이.

우리가 많은 우리의 것들을 그냥 지나치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면 그 아무리 외국 여행이 무슨 소용인가.
최근들어 그런 생각이 많이 든다.

이렇게 이나라 이고장에 살고 있을때라도 외국여행 다니듯이 꼼꼼히 이 서울을 시간 나는대로 한번 누벼 보자고 마음 먹게 된다.
더구나 숙박비 나가고 하는 것도 아니고 날짜에 구애 받는 것도 아닌데  이 얼마나 행운인가?

요즘엔 "하이서울 페스티발" 을 대대적으로 꾸미고 행사 하고 있다.
내가 사는 이 서울을 외국 어느 도시에 견주어봐도 내놓을게 많은 볼거리 많은 도시로 만들어 주고 홍보가 되기를 바란다.

아쉽게도 아직 까지는 많은 외국인들이 비싼 물가와 불편한 여행 시설 등으로 한국을 외면 하고 있다...


PS. 여행객이 제일 많이 찾고 좋았던 곳으로 서울에서 다섯 군데를 찍었는데...

TOP FIVE SITES

Travellers recently voted the following as their favourite places to visit in Seoul :

    ◈ Dongdaemun market
    ◈ Gyeongbokgung
    ◈ Insadong
    ◈ Namdaemun market
    ◈ Namsan

Posted by 스타탄생
얼마전 태사랑 사진전 을 들른 후 간만에 온 명동 거리를 걷다가 이왕이면 명동성당까지 잠깐 들러보자 마음 먹었다.

론리플래닛 코리아 서울관광 4일째 코스 남대문시장->남산->홍대 에도 포함된 곳.

Next day explore traditional Namdaemun market followed by Myeong-dong's fashion boutiques and the Catholic Cathedral. Look round Namsangol Folk Village and climb up Namsan. Then hang out in funky Hongik where you can enjoy live music and club until dawn

나중에 외국인이 다니는 여행 코스로 한번 시간내서 가보자 마음 먹었던 터라 미룰까 하다가 이런것 까지 미룰필요가 있나 생각 들었다.

MYENG-DONG CATHOLIC-CATHEDRAL
명동성당
This cathedral is an elegant brick Renaissance-style building that was completed in 1898. It provided a sanctuary for student and trade-union protestors during the long period of military rule after the Korea War, and is an important national symbol of democracy and human rights. English-language worship occurs at 9am on Sunday.


어렸을때 그렇게 많이 명동에 나와서 놀았음에도 불구 하고 이 성당안으로 한번도 들어가보지 않았음에 내가 놀란다.

멀리서 바라보며 뭔가 이상함을 느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벽이 왜 저렇지?
보수 공사중 인듯했다.
쩝,, 하필이면.. 오는날이 장날인가.. 어쩌면 이것도 기념이지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쉽게 종탑 원형의 모습을 볼수는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서 4개 국어의 안내팜플렛을 얻을 수 있다


그나저나 아무 준비없이 왔는데 어쩌지 걱정했는데 다행이 입구에서 안내 팜플렛을 얻을 수 있었다.
관광객도 많이 오는지 4개국 언어로 된 팜플렛들 이였다.

한번 쭉 살펴본다.

명동대성당

서울대교구 주교와 명동대성당은 우리나라 최초의 본당이자 한국천주교회의 상징이다.
이곳에 신앙공동체가 형성된 것은 1784년 명례방 종교집회에서이다. 이 후 1892년 코스트 신부가 성당 설계에 착수 하였으며, 1898년 5월 29일, 한국 교회의 주보인 무염시태의 마리아를 주보로 하여 대성당을 축성, 봉헌하였다.
1900년부터는 기해,병인박해 때 순교한 분들의 일부 유해를 받아 현재까지 지하성당에 모시고 있다. 1942년에는 최초의 한국인 주임신부가 부임하였으며, 최초의 한국인 주교 노기남 주교의 수품식이 거행 되었다.
1945년에는 광복을 맞아 성당명을 종현대성당에서 명동대성당으로 바꾸었다.
명동대성당은 197,80년대 근현대사의 격동기에 한국사회의 인권신장 및 민주화의 성지로서의 역할을 했으며, 현재에는 기도하고 선교하는 공동체로 세상을 향하고 있다.

한국 초기의 벽돌조 성당이며 순수한 고딕양식 구조로 사적 제258호로 지정되어 있는 명동대성당은 그 건물 양식으로도 하나의 교회사적 의미를 가진다. 대성당의 평면은 라틴십자가형 삼랑식이고 본당의 높이는 23m, 종탑의 높이는 45m이며, 장식적 요소를 배제한 순수 고딕 양식을 본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당마당 예수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쪽도 보수공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성여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화관 피스트홀

찬찬히 둘러 보았다.
역시 모든 벽이 보수 공사 였다.
여기가 계성여고 이구나. 옛날 미팅 하던 생각 살짝 나고 ^^;; 옆에 전시 홀은 시간이 늦어서인지 문이 닫혀 있었다.

몇몇사람들이 서둘러서 성당 안으로 들어가는 것을 본다.
미사중인가? 살짝 옆문으로 숨을 내쉬며 들어 가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문을 들어서자마자 성스러운 음악이 실내를 감싸며 어떤 의식을 치루고 있었다.
뭐라고 불리는지는 모르지만 영화에서도 많이 보았고 뭘 하나씩 나눠주는데...

미사에 방해 되지 않게 살금 살금 옆으로 이동 앉아서 찬찬히 둘러본다.

처음 와보는 성당 미사라 어리둥절 하다.
내가 방해가 되는 아닐까?
다행이 사람들은 별로 신경 안쓰는 듯 했다.

3열로 좌석이 배치대어 있었는데 기둥때문에 중앙이 안보였다.
그 때문에 티비가 장착되어 있었는데 가동은 안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찬찬히 지도를 살펴본다.
아 이쪽 끝에 있는 동상이 성 분도(베네딕도)상 이구나.
양심이 있는지라 가까이 가보지는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쪽으로 가서 또 둘러본다.
늦게 도착 하셨는지 문으로 들어와 성수를 적시고 성호를 그으며 들어오시는 분 몇분 계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벽면에는 여러 판화가 걸려져 있었으며 2층 파이프 오르간, 유리창 등등 살펴봤다.

아무래도 계속 서서 사진을 찍어대기엔 좀 미안한 감이 있어서 일단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수공사 전시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제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 김대건 흉상


옆쪽 보수공사 전시관에서는 아나바다행사를 하고 있었다.
사제관쪽으로 올라가다 보니 미사가 끝났는지 사람들이 나오며 성 김대건 흉상쪽으로 성호를 긋고 가신다.

음... 이젠 방해 안될테지? 다시 옆문으로 들어갔다.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서 떠나지 않으며 묵념과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채로왔던것은 모든 나무 판화앞에서  신도들이 기도를 드리는 것이였다.
하나하나에 그 무언가의 상징이 있는 것 같았다.
나중에 명동성당 홈페이지에 가서 보니 자세히 알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 김대건 동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가까이 하기엔...


여러 사진을 찍다가도 아무래도 안되겠다.
내가 사진 전문가도 아니고 사람들에게 실례가 되겠다 해서 다시 나온다.
따로 다른곳까지 둘러보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수님을 어떤 생각을 하고 계실까

 
날씨가 꽤 쌀쌀하다.
4월초가 원래 이런 날씨 였나?
괜시리 돌아다니기가 귀찮다. 빨리 따뜻한 날이 왔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둑해 지고 이리저리 돌아다니기도 그렇고 해서 밖으로 나왔는데 아.. 성모동굴이 이쪽에 있구나..
카톨릭 병원 주차장 쪽에 있었다.

몇몇분이 오셔서 옆에 있는 상자에 불붙인 초를 넣고 또다시 기도... (옆에 무인판매대가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루르드 성모동굴


나는 종교가 없지만 모든 종교를 존중한다.
성당 미사에 처음 와본 경험으로 무척 성스러운 환경과  신앙심 두터운 신도들을 보며 또 다시 웬지 모를 천주교의 순결한 이미지를 재확인 한다.

하지만 이 명동성당의 의미는 무엇보다 우리에게 역사적으로 중요한 상징이 되는 중요한 곳임을 되새긴다.

과거 많은 학생운동과 인권,노동운등 등의 정신적 안식처로 자기 목소리를 그나마 외압에 구애 받지 않고 낼 수 있었던 장소였다. 왜 이곳을 택했었을까?? 이곳이라면 누군가는 들어주겠지 하는 바램이였을까??

젊었을때 수없이 지나가면서 텐트까지 쳐가면서 데모를 하던 여러 모습들을 남의 일인양 관심도 안가지고 지나쳤던 때가 생각이 난다.

그분들 덕택에 그나마 이렇게 많은 모순점을 바로잡고 고치려는, 고칠 수 있는 나라에서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오늘도 성당앞 도로에서는 어떤 한분이 외로이 노동가를 부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언가를 갈망하는 한 소녀의 기도 동상을 보며 마음속으로 많은 상상과 의미를 떠올린다...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