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15일째>

치앙라이 -> 치앙콩 1일  
2006/12/20 (수)   날씨 : 북부는 똑같이 춥다 ㅠ.ㅠ


아침 으스스 일어나 공동욕실 아닌 T군 방에 가서 씻었다.
일단 여기는 오늘 체크 아웃 하기로 했다.

밤새 뒤척이며 오늘 할 문신에 대해 생각을 많이 했다.
지금이라도 포기 할 수는 있는데...
푸근히 마음먹고 하기로 결정 했다.

마지막 커피 한잔 얻어 먹으며 사람들과 인사후 총총 걸음으로 Mr.푸 가게로  왔는데 어라? 문을 아직 안열었다.
9시 40 분 인데.. 흠..

옆 가게에 물어보니 전화 해 주신다.
중국인 인터넷방 하시는 분.
Mr.푸 지금 오는 중이라고 통화를 한다.
우리가 기다리는 동안 중국 차를 내오신다.
친절한 배려에 고마웠다.

Mr.푸, 아내와 같이 왔다.
마음 두근두근.
남자가 마음 먹은것은 해야지!!

집에서 밑그림 안그려왔다.
내가 안올지 모른다고 생각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깔끔한 맛의 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나의 깨끗한 몸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그림을 그리고 있는 Mr.푸


자기들도 아침을 안먹고 왔는지 대나무 찰밥(10밧)을 Mr푸가 사줬다. 정말 맛있다.
이런저런얘기 나누나 보면 한류 얘기가 많이 나온다.
정말 대장금 방영할때는 저녁때 온거리가 한산했다고 한다.
태국차도 주길래 감사 표시로 한국에서 가져온 녹차, 둥글레차를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문신 시작.
아프다.
견딘다.
T군이 안아프냐 물어본다. 알면서.....
라인 그리고, 색 입히는 것은 들 아플까 했는데 역시나 아프다.
계속 쉬어가며 화장실 자주 가며 담배 피어 가며 꽤 오랜시간 그렸다.

T군이 가져온 한국음악 씨디를 가게 오디오에 틀며 듣고 있다가 오히려 어제와 같이 귀에 익숙한 올드팝이 듣고 싶다.
Mr.푸에게 다른음악 틀어 달라고 한다.

그중에 불현듯 Kansas의 "Dust in the wind" 가 은은하게 나온다.

좋아하는 노래는 아니였지만 지금의 나의 심정과 과거와 상황에 겹쳐 모든것에 달관한 모양으로 내 몸이 가볍게 느껴졌다.

Kansas - Dust In The Wind
I close my eyes
난 눈을 감아요.
Only for a moment and the moment's gone
아주 잠시 동안, 그리고 순간은 지나지요.
All my dreams
내 모든 꿈은
Pass before my eyes a curiosity
눈 앞으로 스쳐지나가죠. 호기심일뿐...
Dust in the wind
먼지에 불과해요.
All we are is dust in the wind
우리 모두 먼지에 불과해요.
Same old song
오래된 노래 또한
Just a drop of water in an endless sea
무한한 바다의 한 방울 물일 뿐
All we do
우리의 모든 흔적도
Crumbles to the ground though we refuse to see
대지의 먼지로 사라져 갑니다.
Dust in the wind
먼지에 불과해요.
All we are is dust in the wind
우리 모두 먼지에 불과해요.

No,don't hang on
집착하지 마세요.
Nothing lasts forever but the earth and sky
대지와 하늘 그 밖에 영원한 것은 없습니다.
It slips away
모두 떠나 버리죠.
And all your money won't another minute buy
당신의 재산도 아무 소용없어요.
Dust in the wind
먼지에 불과하니까요.
All we are is dust in the wind
우리는 모두 먼지에 불과합니다.
Dust in the wind
먼지에 불과해요.
Everyting is dust in the wind
모든건 먼지에 불과하지요....


총 6시간 정도가 걸렸다.
다 마치니 안도의 숨이 나온다.
그림은 너무 마음에 든다.
약간 걱정도 들지만 이번 여행의 모토가 할수 있는것, 하고 싶은것은 다 해보자!! 아닌가?
이왕한것 이대로의 삶을 살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Mr.푸와 작별인사를 한후 필요한 약품을 몇개 산후 터미널로 갔다.
막차가 4시 30분 이다. 타이밍 놓쳤으면 오늘도 치앙콩 못갔다.
정말 고물차다
맨 뒷자리 가방 쌓아 놓은곳 뒷켠에 자리 잡고 세븐일레븐에서 호빵 또 사와서 먹으면서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졸리다
아프다
걱정된다
지겹게도 간다
여긴 검문은 안하네
한참을 간 후 뭐야? 자전거를 실어 올린다.
뒷자리 뺏기고 앞으로 이동
겨우 2시간 30분 정도 지나서 도착

썰렁하다.
늦은 시간이라 뚝뚝도 괜찮은것 서양아줌마에게 먼저 양보하고 이상한 고물 딱지 뚝뚝을 탔다.
이 아저씨 술마신듯 냄새가 풍긴다.
신기하게 움직이긴 움직인다.
세발 자전거 수준.
왜 한참 돌아가나 했더니 쌀 푸대자루 하나를 어떤 로컬집에 배달까지 해주네.

돌아서 소판판G.H도착.
종업원들에게 박선생님 물었으나 잘 모른다.
흠..T군 보고 방보러 갔다 오라 함. 좋댄다.
뜨거운 물 잘 나오고 따뜻해서 좋다네. 조금 비싸다.
일단 소판판 2 보여줘봐.
T군은 움직이기 무척 귀찮은모양.
소판판2(200밧 트윈 공동욕실) 비슷한것 같은데..
T군 얼굴보니 죽을라고 함.
로터스에서 너무 춥게 자고 문신도 한지라 몸이 안좋은 모양이다.
나도 몸이 너무 안좋다.
더 돌아보고 싶지만 그래... 가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는 중에 박선생님을 만났다.
하~ 타이밍 잘맞네?
안오는줄 알았다며 반가히 맞이 해 주신다.
일단 소판판1 가서 짐 놓고다시 나왔다.(강변이라 비싼 듯 하다. 다행이 아침식사 미포함 조건으로 300밧에 해주셨다)

오늘 치앙콩에서 뭔 행사가 있다고 한다. 1년을 있었지만 여기서 이런것 하는건 처음 본다신다.
박선생님 아는 분 뚝뚝 타고 행사장 이동.

푸드 코트
T군  정신 없다.
이것저것 마구 집어 와서 게눈 훔치듯이 먹어 치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말도 오고 해서 음식 축제 겸 마을 축제을 여는듯했다.
갖가지 무대공연과 불꽃놀이등 재밌는 구경거리를 많이 보여줬다.
음식도 저렴하고 무엇보다 푸짐해서 너무 좋았다.

잠깐 눈을 의심했다.
대한민국 경찰 방한복을 입은 사람이 보인다.
가까이 보니 태국사람이다.
다른것은 몰라도 저건 어떻게 여기까지 가지고 왔을까??
사진 일부러 찍으려니 민망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언가 소망을 담는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과거의 모든 시름 까지 가지고 가렴


문신 자리가 아파서 오래 있을 수 가 없다.
빨리 비닐 랩 풀어야 할텐데.

일찍 일어나서 숙소로 간다.
마이신과 바세린 베이비오일, 등을 구입했다.(생각해보니 이상 야릇한 물품들이다 ㅎㅎ)
박선생님 약품에 조예도 깊다.
어느대학 약학과에 강의 3년 하다보니 알게 되시더란다.
먼데서 만나서 죄송할 따름 이지만 몸이 너무 안좋다.
으스스하고 일찍 쉬어야 한다.

여행시작 후 처음으로 구경 같은것 하나도 안하고 하루를 보냈다.
약간 문신한 것 하고 치앙라이에서 못보고 온 것 후회도 든다.

몸이 건강해야 여행도 무리없이 할 수 있다
기운차리자!! TAEHO!!

 

Posted by 스타탄생
<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13일째>

치앙라이 2일  
2006/12/17 (일)   날씨 : 왜 이렇게 추운거야..

일어나 씻으려니 너무 춥다.
샤워는 못하겠고 그냥 세수만 했다.
사장님이 어느새 일찍 일어나셔서 손수 커피 한잔을 만들어 주신다.
직접 재배하신 도이창 커피 를 맛 본다.
매일 아침에 이렇게 전날 재배하신 커피를 시음해보시며 손님들께 주신다고 한다.
커피에 대해 잘은 모르지만 부드럽고 은은한 향이 나름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이창 커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북부의 명물 "깔래" 양식


나갈 채비하고 어딜 갈까 고민한다.
계속 일정 바꾸다가 일단 오토바이를 빌렸다.
오토 좀 비싸다.
그래도 아직 T군처럼 기어 있는것은 무리일듯 싶고...
나가서 빌릴껄 후회한다.

사장님이 추천하시는 백색궁전, 쿰콘 폭포 로 목적지를 정한다.
일단 기름 먼저 채우고 사장님과 T군과 같이 아침으로 "컷돔" 이란것을 먹는다.
죽 같은 맛이다. 어제의 술기운을 말끔하게 해장 시켜 준다.

돌아오는길 태국관광청 들러서 지도 달라고 하니 사람들 많이 안 찾아 오는지 여자 직원 5명이 떼로 몰려나와서 친절히 안내해 준다.
사장님이 손수 지도에 루트 그려 주며 설명해 주었다.
추울것 예상하고 오늘은 압축백에 들었던 잠바까지 꺼내 완전 무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나의 애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컷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완전무장


자 이제 신나게 달린다.
같이 달리지 않고 T군 먼저 가라고 하고 혼자 슬렁슬렁 여기저기 이상한 곳 하나 하나 들리면서 가니 여유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물 파종, 이식 그런것 하는데 인가보다 ^^:;


백색궁전 도착.
관광객들  참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객 유치 목적으로 만든듯 하다.
이런 구경거리가 많이 있는 태국이 부러웠다.
아직도 공사중인가? 꽤 오래전부터 짓는 다고 얘기 들었었는데.

시진빨은 잘 받을듯하다.

쿰콘 폭포로 간다.
꽤 머네?
슬렁슬렁 쉬어가며 차도 없고 한적한 시골길 가니 너무 좋다.
도중에 예쁜 별장인듯한 곳이 많이 보인다.

확대
이게 개인 별장이라니...


한곳을 무단 침입!
일하시는 분들이 좀 보이는데 뭐라 제지 하지는 않고 쳐다만 보신다. ^^;; 놀라셧나?
와 부럽다~
누군지는 몰라도 정말 예쁘게 꾸몄네(후에 사장님께 물어보니 일본인들이 많이 별장 꾸몄다 한다)
나도 나중에 이런 별장 있었으면...

폭포 도착.
오토바이가 있는것 보니 T군은 벌써 올라갔네

룰루 랄라~~
경치 좋고 무엇보다 사람이 없다.
내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국인 여행객 딱 1팀 본다(남녀 둘)
얼마나 머니?
한 15분? 너무 좋던데??
그래?? 고마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 땀흘린 후 폭포에 도착하자 시원한 한기마저 든다. 꽤 좋은데?
현지애들 몇 이서 물 담그고 놀고 있다.
나도 뛰어 들고 싶다만...

가벼운 마음으로 내려온다.
왜 T군을 못만났지? 길이 엇갈렸나?

자 이제 치앙라이로~
가는중 이게 뭘까?
농업? 쪽 관련 된 곳 같은데?? 그런데 들어가 본다. 하나 하나 오토바이가 있으니 궁금한것은 들어가봐야 직성이 풀린다.

확대
원예 연구 기관인가 보다


바리케이트 있길래 입구에 오토바이 세우고
걸어서 구경해도 되요? 하니까 오토바이 타고 그냥 들어 가라신다.
어디가나 일본인이냐? 먼저 물어보시네.

무진장 넓다.
마구마구 돌아 다닌다.
새똥으로 뭘 만드는 것 같은데??
일하시는 분들도 친절히 응대해 주시고 이런데 까지 오는 관광객은 없겠지? 하며 혼자 힐쭉 걸린다.

피곤한 하루다.
돌아오며 오던길 아닌 다른 길로 일부러 오며 시골 분들과 재밌게 잠깐씩 얘기 나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멩라이 왕 동상이 나를 반겨 주신다

숙소로 돌아오니 사장님과 한국분이 삼겹살 파티 하자 제안 하신다. 좋쵸!!
장보러 사람들 보내고 샤워 후 쉬고 있으니 T군이 그제서야 들어온다.

와~ 매싸이까지 다녀왔네?
국경넘어 미얀마로 가서 담배까지 사가지고 왔다.
너도 꽤 다니는 구만 뭘~

푸짐하게~ 파티 냠냠.
고추장 맛을 보니 입맛이 돋구워진다.
옆에 미니바도 차려놓고 갈비에. 생선에.. 일하시는 분 시켜서 찰밥까지 사와서 같이 먹으니 꿀맛이다.
아! 맞어 한국에서 가져온 "도시락김" 이 있었지?
찰밥과 같이 먹으니 정말 그야말로 찰떡 궁합이다.

서울식당에서 머무르시는 여행객 한분도 합류해서 이런 저런 얘기 나누다가 11시쯤에야 자러 간다.

추울까봐 미리 옆의 빈방에서 담요 5장을 가져와 준비해 놨다 ㅎㅎ

Posted by 스타탄생
<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12일째>

치앙마이 -> 치앙라이 1일  
2006/12/16 (토)   날씨 : 어? 춥다


아침 오늘이 치앙마이 마지막이라니 아쉽기도 하다.
서둘러 채비하고 나와 그동안 못봤던 3왕동상 이나 볼까? 나선다
썬데이마켓 열었던 것이 마치 꿈인듯 아침에 썰렁하다.
3왕동상. 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썬데이마켓 열린거 맞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튼 여자 문제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가 추파 던진 분이야?


어제밤 술마셨던 무대 길이네.
크.. 아쉬운데 왓치앙만 까지 보자.
뒷편 코끼리가 받들고 있는게 인상적이다.

총총 걸음으로 다렛G.H로 가 쓸쓸이 아침을 먹는다.
사장님께 계속 물어만 보고 한번도 이용못했네...
인터넷으로 쪽지 확인 하나 T군에게서 아직도 연락이 없다.
어떻게 된거야...
나도 태사랑 여행 정보란에 글 써보게 된다.
숙소로 돌아와 체크아웃
박선생님과 인사.
이틀 후 치앙콩 으로 가신단다.
글피 쯤 치앙콩에서 뵐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즐거운 아침식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을 서시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든트라이앵글까지 가네


터미널로 썽태우,
academy 에 다닌다는 애에게 물어본다
20밧이라는데 내리면서 기사와 얘기하더니 30밧 이란다.
외국인에게 더 받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
터미널에서 말씀하시기 좋아 하시는 깐짜나부리 사신다는 노인분과 담소.
영어 정말 못하시는 데도 즐겁게 대화한다.
람빵에 간다는 스위스 청년과도 잠깐 대화.
차 그럭저럭 괜찮다.
오는 동안 계속 잔다.
휴게소에서 옆자리 앉은 처녀 아이스크림 사줄 까 하다가 그냥 계속 잔다.

치앙라이 도착 후 수월하게 터미날과 가까운 서울 식당 갔으나 방이 풀이다.
아드님인가?
친절하게 오토바이로 로터스G.H 까지 태워다 줬다.
썰럼함.
아무도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기다리다 종업원 만나 싱글룸(100밧,공동욕실)으로 일단 잡고 짐 던져놓고 시내 관광을 나섰다.
또 지리감각이 들 온다.

제일먼저 왓 프라씽 이 눈에 들어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성한 사자의 사원 이란 뜻이 있다는 데 앞에 있는 사자상은 웬지 귀엽다.
치앙마이에 있는 왓 프라씽과 어떤 점이 틀릴까??
어느게 모조인지 잘 구별이 안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짜 인지 알수 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앙마이 왓프라씽


걷다 배고파 일단 노점에서 사람들 먹는 것 시킨다.
아~ 치앙마이에서 올때 휴게소에서 먹던 그거네?
향이 진하긴 하나 나름대로 이젠 익숙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제 또 나서 볼까?
늦은 시간이라 다들 정리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대

이 사원이 저 사원 같고 길가다보면 사원 보이니 헷갈린다.
왓프라께우가 어떤 사진인지 정리가 안된다.

좀 떨어져 있는 왓 프라탓 도이텅 까지 가본다.
좀 멀다. 강가쪽 길가에서 쌈러?(시클로) 호객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없는 한적한 사원.
어둑해진 사원.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

너무 깜깜해 졌다.
돌아오는 길 왓 응암므앙 은 이미 문을 닫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쪽 언덕길을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완전히 달동네이다.
문이 열려진 집안 내부를 보다보면 집마다 또한 자기마한 불교와 국왕의 상징물들이 보이고, 멀리 화려한 불빛의 호텔, 리조트와 대비 되어 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터스G.H 대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에 들어서자 어느분이 감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4" 빅브라더 생각나서 뒤집는다


일단 숙소로 다시와 간단 샤워후(춥다) 긴팔로 갈아 입고 나이트 바자 향하려는데 사장님이 오셨다.
여러거지 여쭤보며 얘기를 나눈다.
이쪽에서 여행사쪽 투어 하는 것은 치앙마이 보다는 사람이 적어서 홀로 다니기에는 비싸다고 한다.
그냥 근교는 버스로 이동할까 생각한다.

로터스G.H가 본업이 아니시고  커피 농장 을 하고 계시다.

날씨가 무척 추워졌다.
여기저기서 사람들 털모자에 장갑까지 끼고 다니는 것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이트 바자가 생각보다 작다.
푸드코트에서 이것저것 사먹으며 저녁을 때운다.
군것질, 참 이게 재미있다.
한국에서는 정말 군것질 같은것 하지도 않았었는데...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이것 저것 많이 시켜서 나눠 먹는게 좀  부럽다.
한국인들도 좀 보인다.

여기저기서 각종 공연과 음악으로 무료함을 달래준다.
쭉 둘러 보는데 다 문닫기 시작 한다.
돌아오다 여행사 들렀지만 역시 거의 자동차로 가는거라 혼자가기엔 너무 비싸다.
그냥 치앙마이에서 투어로 다녀올걸 그랬나...

걸어오다 피씨방들러서  치앙라이 정보 올리고 쪽지 검색하는데 T군이 아직도 내가 보낸 편지 안본 모양이다.
섭섭한 마음에 돌아왔는데 로터스G.H 테이블에서 3명이서 웬 술자리를 하고 있다.

어? 누가 형~~ 한다.
T군이다.
헐 대단 하다. 여기서 만나다니...
원래 얘도 나도 치앙라이에 올 예정은 없었는데.
인연이 있는 건가?

사장님과 또 다른 한국분 넷이서 어울려 위스키 한병 마시며 꽤 긴얘기 나눈다.
이 사장님도 참 파란만장한 삶을 사신 것 같다.
술 참 좋아 하신다.

새벽 1시쯤 자러갔다.
일기쓰다 넘 졸려 자버린다.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