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촌민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1.19 양평의 추억 (4)

Seasons Of Love (Rent OST)

(이번엔 민경이의 차안에선 다른 음악이 울렸다.
이게 우리나라 숫자로 뭐얌?   헷갈리네 ㅎㅎ . 525,600분, 1년이였구나...)


원래 10월말에 다녀오기로 했으나 좀 일찍 갔다오기를 잘했다.
왜냐. 추우니까!

구리 롯데마트와 농수산물시장에서 잔뜩 먹거리를 샀다.
간만에 민경이와 선희의 흥정하는 모습을 보니 즐겁다.

좀 느즈막히 숙소에 도착했다.
짐을 푸르자 마자 주변을 돌아 보았다.

근처 수목원을 잠깐 눈팅하고 비발디파크 구경을 갔다.

성수기도 아닌데 왜 이렇게 사람들이 많아?
겨울에 가게될 지중해 여행에서 찍을 사진을 미리 연습해 봐야겠다며 갱이가 포즈를 취한다.
에고 배아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춥다..
늦게 올 이수 때문에 느즈막히 먹으려 했던 조개구이를 숙소 다시 오자마자 아저씨께 숯불을 피워달라 부탁한다.
이거 다 먹을 수 있을까?
신나는 마음에 소주와 맥주와 헐레벌떡 먹다보니 선희가 일부러 챙겨온 와인도 해결해야 겠다.

이런... 가쁜 마음에 냉장고문 확 제꼈다가 뭔가가 떨어져 깨진다.
흑흑... 마루에 한바탕 와인 향기에 유리가루가 퍼졌다.
술먹다 말고 걸레랑 빗자루들고 치우느라 쑈를 했다.
그래도 아쉬운 마음에 손가락으로 마루바닥에 있는 와인 찍어서 맛은 봤다 ㅠ.ㅠ.
미안해 선희야.

숯불요리를 위해 일부러 야외 민박집 얻기를 잘했다.
원없이 진탕 해산물을 즐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정도 정리를 해놓고 방에 들어와, 있다가 기차역으로 이수를 데리러 가기전에 잠깐 시간에 재미로 화투 한번 쳤는데...

갱이의 다른면을 보았다.
무지막지하게 매서운 손날림으로 나의 팔뚝을 사정없이 내려쳤다.

오호.? 장난 아닌데?
있다가 너도 한번 맞아봐라~~

그러나... 정말 한대도 못 때려보고 오히려 외상빚만 졌당 ㅠ.ㅠ

용문에서는 오늘 내일 축제라 했다.
'양평 은행나무축제'

한밤중인 선희 놔두고 이수를 데리러 용문역으로 향한다.
기차역앞에 축제행사 장터등이 많았으나 밤늦게 가서 다들 문은 닫은 상태.
이수와 반가운 상봉~
늦게 고생이 많았어...
민박까지 미리 예약하고 예뻐. ^^;;

와인 깨뜨린게 미안해서 하나 사가려 했는데 맘에 드는게 없다.
그래 아예 양주 한병 까자!
얼음까지 준비해서 날라간다.

한참 잠에서 깨어난 선희가 주인아저씨께 부탁해서 다시 숯불을 피웠다.

2차리그.

그런데... 요다음이 잘 기억이 안난다.
새우는 질리게 먹었고, 주인아저씨랑도 한잔 한것, 아주 늦은시간 오토바이 한떼거리들 왔던것, 방에 들어와 또 잠깐 화투친것... 듬성듬성 기억이 나긴 한데...

아침에 눈을 뜨니 선희는 벌써 일어나 TV를 보고있고, 이수는 뒹굴며 자고 있고, 그런데 민경이가 안보이네?
차안에서 잔다는데 왜??

헉, 내 코골이가 그렇게 심했나??
시끄러워서 차안에서 잔다는데 흑흑...
밖에나가 안스럽게 자고있는 민경이를 보니 미안해 죽겠다.
들어와 자라고해도 이게 편하다며..

아 머리 아프다.. 얼마나 마신거얌?
다시 누워서 자려다 이번엔 내 코고는 소리에 내가 깜짝 놀라서 일어난다.

아침 라면이 잘 안넘어간다.
더 자야돼.. 에고 머리 아파..

가짜 양주 아냐? 흑흑...

나만 상태가 안 좋은 건 아닌가보다.
모두들 갤갤 거린다. ^^;;

자 어디를 갈까?
용문사로 발걸음을 향한다.

대학 MT때 와보고 이게 몇년만이냠...
축제때문인지 차들이 많다.

올라가는 입구부터 모양새를 꾸며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은행나무 ●

천연기념물 제30호. 면적 258m2. 수량 1그루. 1962년 12월 3일 지정. 추정수령 1100년. 지정사유 노거수. 용문사 소유. 나무높이 62m, 가슴높이 줄기둘레 14m, 가지퍼짐은 동쪽 14.1m, 서쪽 13m, 남쪽 12m, 북쪽 16.4m이다.

용문사 경내에 있는 이 은행나무는 암나무이며, 줄기 아랫부분에 큰혹이 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나무 중 가장 키가 크며, 우람하고 당당한 위엄을 풍기는 대표적인 명목이라 할 수 있다. 이 나무는 신라 경순왕(敬順王)의 세자였던 마의태자가 나라 잃은 슬픔을 안고 금강산으로 가는 길에 심었다고도 하고, 또 신라의 고승 의상대사(義湘大師)가 그의 지팡이를 꽂은 것이라고도 한다.

이 나무가 자라는 동안 많은 전쟁과 화재가 있었으나 이 나무만은 그 화를 면했다고 한다. 사천왕전(四天王殿)이 불탄 뒤부터는 이 나무를 천왕목(天王木)으로 삼고 있다고 한다. 이 나무에 얽힌 이야기는 많다. 나라에 큰 일이 있을 때는 소리를 내어 그 변고를 알렸다고 할 정도로 신령스런 나무로 인식되어 숭배의 대상이 되고 있다. 조선 세종(世宗) 때는 정삼품(正三品)보다 더 높은 당상직첩(堂上職牒)을 하사받은 명목(名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만에 절을 찾는다.
소원을 빌어서 적는 기와도 있었고, 부처님께 절을 하는 사람들을 보자니 어느나라나 다를게 없다.

내려오는 길에 이벤트행사로 열리는 서커스를 구경했다.
햇살도 제법 따사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들 과음에다 잠도 잘 못잔터라(나 때문에 ㅠ.ㅠ) 피곤했을텐데 다니느라 조금 힘들었을꺼야...
그 와중에  내려오는길에 또 동동주와 파전과 식사를 했다.
이틀새에 각종 술을 다 섞어마셨구나..
 
특히 웬종일 운전을 했던 민경이 너무 고생 많았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10. 13~14>



-------------------------------------------------------------------


S
easons of Love (Rent O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F
ive hundred twenty five thousand six hundred minutes
(1년은) 오십 이만 오천 육백 분(分)
Five hundred twenty five thousand six hundred so dear
오십 이만 오천 육백 번의 소중한 순간들
Five hundred twenty five thousand six hundred minutes
(1년은) 오십 이만 오천 육백 분
How do you measure - measure a year?
어떻게 그 시간들을 잴건가요? (일년을 어떻게 보낼 건가요?)

In daylights - in sunsets
(눈부신) 낮들속에서? - (수많은) 저녁 노을들속에서?
In midnights - in cups of coffee
(적막한) 자정들로? - (수많은) 커피 잔들로?
In inches - in miles
(많은) 인치로? - (많은) 마일로?
In laughter - in strife
웃음 속에서? - 말다툼 속에서?

In Five hundred twenty five thousand six hundred minutes
오십 이만 오천 육백 분의 시간들
How do you measure
어떻게 이 시간들을 잴건가요
A year in the life
일년이라는 (짧지 않은) 이 시간들을
How about love?
How about love?
How about love?
사랑은 어떨까요?
Measure in love.
사랑으로 측정해 보세요.
Seasons of love.
Seasons of love.

사랑의 시간들

Five hundred twenty five thousand six hundred minutes
오십 이만 오천 육백 분
Five hundred twenty five thousand journeys to plan
오십 이만 오천 육백 번의 여행들
Five hundred twenty five thousand six hundred minutes
오십 이만 오천 육백 분들
How do you measure the life
당신은 자신의 인생을 어떻게 가늠해볼건가요

Of a woman or a man
남자로서 혹은 여자로서 말이죠
In truths that she learned
그녀가 배운 진실들 속에서?
Or in times that he cried
아니면 그의 수많았던 눈물들로?
In bridges he burned
그가 불태워버린 교각들?
Or the way that she died
아니면 그녀의 죽음으로?

It's time now - To sing out
이제 소리 높여 노래 불러야 할 때가 됐어요
Tho' the story never ends
비록 이야기(사연)은 끝이 없겠지만
Let's celebrate
우리 모두 축하해요
Remember a year in the life of friends
친구들과 함께 했던 지난 한 해를 기억하기로 해요
Remember the love
Remember the love
Remember the love
그 사랑을 기억해요

Measure in love
사랑으로..
Measure, measure you life in love
당신의 인생을 사랑으로 재보세요..(채워보세요..)
Seasons of love
Seasons of love
사랑의 시간들

'일상의 기억 > 추억'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지공원의 추억 (제2회 서울월드DJ페스티벌)  (0) 2008.07.14
한밤의 아이스 스케이팅  (0) 2008.01.14
양평의 추억  (4) 2007.11.19
아침고요수목원의 추억  (7) 2007.10.06
자라섬의 추억  (2) 2007.09.24
너무 덥다. 껨박당이 그립다...  (4) 2007.08.17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