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7.24 #44(베트남 무이네 1일) 때로는 포기도 용기 (4)
<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44일째>
달랏 -> 무이네 1일
2007/01/17 (수)   날씨 : 쨍쨍, 바람은 솔솔

Shine - Mr. Big 


주인 아주머니와 아쉽게 작별을 한다.
정말 호텔이 아닌 어느 민박집에서 묵은듯한 느낌 들 정도로 매번 오갈때마다 따뜻하게 온 식구들이 챙겨주시고 다정 다감하게 해주셨다.
달랏이 정말 좋았었는데.... "짜오 찌~ " , "짜오 안~"

높은 산길을 구비구비 내려오며 바깥 풍경이 참 흐믓하다.

중간 휴게소서 간만에 군것질 좀 해본다.
이리저리 쨉질하며 가격 흥정하는 재미가 솔솔하다.
과자하나 사는데도 정말 웃으면서 사게 만들어주는 사람들.
정말 하노이와 비교된다 ㅠ.ㅠ 이곳 사람들 넘 좋아...
정말 남부쪽은 틀리구나. 사람들 기질이 틀린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랏이여~ 정말 안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은 그다지 뭐...


중간 기착지서 깜박 차를 안 갈아 탈 뻔했다.
달랏에서 올때도 이곳에서 잠깐 머물렀는데 아마도 교차점인가 보다.
다들 무이네 가는줄 알고 멍청히 있었다가 하마터면 또 냐짱으로 되돌아 갈뻔했네.
다행이 무이네로 가는 밴 출발하기전에 검표원이 확인해줘서 서둘러 내렸다.

와후~~ 벤츠닷!!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피곤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컨디션 좋다. 럭셔리~


갑자기 풍경이 틀려지기 시작한다.
오른편은 산에 바위에 들판에 색감도 강렬하고, 왼편으론 거친 파도의 바다가 보인다.
아... 무이네도 파도 쎈거 아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대로 된 메뉴판을 달라고...

좀 출출한지라 휴게소서 뭘 먹으려 하는데 메뉴가 없네.
종업원이 뭔 담배 박스 종이에 쓰여진 메뉴판을 내민다. 가격도 안써있네?
밥 좀 없나 보니 없다. 순 해산물 일세?
설마 없겠어? 물어보는데 이런... 영어가 안 통하면 어찌하라고, 베트남어 써봐도 없단다.
도대체 뭘 먹으라는 거냐?
줸장, 가격 써있는 메뉴판 달라고 해도 못알아 듣는다. 어쩌라는 거냐...
에이~ 포기하고 '미린다' 나 달라고 한다. 얼마니? 둘이 30만동.(그건 잘 말하네).
응? 비싸잖아? 피드백 보내니 금방 20만동 으로 바꾼다.
거 참... 병이니 캔이니? 또 못알아 듣는다.
관두자 관둬.
열도 받고 덤탱이 쒸우려는게 너무 속보여서 그냥 일어난다.
달랏에서 너무 좋은 사람들만 봤나? 그래, 여긴 베트남이야.

차문은 닫혀 있고 뙤약볕서 기사 밥먹는거 마냥 기다리고 있자니 슬그머니 무언가 대나무잎에 싼것을 파는 행상 아주머니가 온다. 5천동이라는데 꽤 부피가 커보인다.
이게 뭐냐니 손에든 조그만 떡 같은 것을 준다. 맛있네.?
하나 줘봐요.
헐. 몇겹을 둘러감은 포장을 벗겨보니 정작 내용물은 손톱만하다.
에이, 누가 이걸 5천동이나 주고 먹어!
자꾸 1만동 달라기에 왜그런가 했더니 샘플준 것도 돈을 받는다.
정말 욕까지 해주고 싶었다.
베트남이 또 너무 싫어져서 인상이 찌푸려 진다.

기사에게 물어보니 무이네까지 1시간 30분 남았다고 한다.
배고프고 갈증나지만 참는다. 띠블.

바깥 경치가 너무도 이색적이다.
그동안 보아온 베트남이 아닌 무슨 평원에 온듯도 하고 멀찍히 산모양도 그렇고 반대편엔 흰색의 땅도 보인다.
후~ 내일은 빡쎄게 한번 돌아 봐야 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사에게 우리 이왕이면 한국분이 운영하신다는 윈드챔프에 내려달라고 부탁했다.
오기전에 점찍어둔 곳이기도 하고 방콕에서 만난 한국 여행자에게서도  정말 잘해 주셧다는 얘기를 들은터라 기대 됐다.

윈드챔프 도착!
에고.. 예상보다 비싼데?
직원에게 한국분 없냐고 물어보자 사모님이 오셨다.
싸게 해주떼용~~
웃으시며 엄청 깍아 주셨다.

그래도 아직 도착하자마자 다른곳을 못본터라 주위 조금 둘러보고 결정하고 싶다며 양해를 구하고 길가에 쎄옴을 타고 숙소 탐방을 해본다.

뜨아~~~ 이동네 왜 이렇게 다 비싸?(항상 쓰는 바이지만 현지 물가 기준이다.)
여기는 정말 리조트 개념으로 생각해야 한다는 글을 읽은적 있지만 이정도까지 일지는 몰랐네?
여러곳을 돌아다니며 물어보고 다니자 쌔옴기사가 안타깝다는 표정으로 이곳에는 실내수영장이 있는곳은 무조건 20$ 이하는 없다고 한다.
금새 윈드챔프가 얼마나 괜찮은 곳인지 느끼기에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싸모님~~~ 잘못 햇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짐 푸르자 마자 밥! 밥!
된장, 김치찌개~ 푸짐하게 주신다.
간만에 한국음식 먹네. 맛이 꽤 좋았다.

자~! 이제 제대로 수영 좀 해볼까나?
무이네는 파도가 쎄서 수영보다는 해상스포츠 즐기기에 최적이라고 들었었다.
윈드서핑이겠지 했었는데 웬걸? 이걸 도대체 뭐라고 부르는 거지?
패러글라이딩 연을 이용해 서핑을 즐기고 있다. 꽤 멋있다!! 정말 재밌겠는 걸?
안내를 읽어보니 KITE 라고 한다. 나도 할 수 있을까?
일단 뭐 실내수영장을 이용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 지대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번갈아 한컷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에 빠진 몽골리안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 물놀이 하고 주변 슈퍼가서 간식거리를 잔뜩 사온다.
일단 냉장고부터 채워놔야돼. 암... 리조트보다는 싸니 아껴야징.
사람들에게 "마켓" 어디냐고 물어보니 다 문닫았다고 했었다.
생각해보니 마켓은 시장이잖아? 미련퉁이... 아직도 콩글리쉬를 쓰다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쉬었다가 다시 해변에서 뒹굴다 보니 어느덧 해가 진다.
이대로 끝내기는 아쉽잖아?
영화에서 많이 보았던 한밤의 수영장을 즐긴다.
"와일드 오키드" 같은 영화에서의 낭만이 아닌 큼지막한 덩치의 동생과 물장구였지만 내가 또 언제 야밤에 이렇게 해보겠냠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드챔프안에 있는 클럽은 불야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 주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시 터뜨려서 깜짝 놀랐나?


야참같은 기분으로 라면을 먹는다.
밥도 많이 주시네 냠냠.
사장님과 인사 나누고 얘기나누다 보니 왜 이곳에서 리조트를 운영하시는지 알게 되었다.
다름아닌 카이트 매니아.
무이네가 천혜의 조건이라 하신다.
세계각지로 강습도 다니시고 바쁘시다.
베트남에서 살게 된 얘기, 고생한 얘기, 지금은 웃으시며 말씀하시지만 얼마나 사연이 많으셨을까.
그러고 보니 한국 장기 투숙자 분들이 계셨었는데 한강에서 윈드서핑 강습도 하시는 분이셨다.
지금은 겨울철이라 아예 이곳으로 거처를 옮기셨다고...
정말 서핑을 좋아 하시는 분들.
자기가 좋아 하는 일을 즐기며 살수 있다는게 부러웠다.

이 지역은 유선, 무선 인터넷도 가능하여 Bar나 방에서 노트북을 만지는 사람이 많았다.
잠깐 서핑 하시는분 컴퓨터 문제가 있다기에 봐드리고 돌아 온다.
그사이에 태안이가 사장님과 카이트에 대해 물어본 모양이다.
항공권예매 착오로 싱가폴 방문 예정이 미뤄졌다며 사장님이 직접 3일동안 렌트겸 지도 해주시겠다고 하시는데 엄청 싸게 해주시는 것은 알지만 이번 여행중엔 약간 생각해볼만한 금액.

숙소로 돌아와 둘이서 잠시 고민한다.
이런 기회도 흔치 않은데, 내가 또 언제 카이트라는걸 타보냐...
하지만... 하지만...

그래, 이번 여행은 즐기고 놀러 온 여행만은 아니야.
아직 여정이 반이나 남았는데 뭔가 마음의 정리가 끝난 후에 실컷 즐기자구나...

포기한다.
너무 피곤해서 씻지도 않고 일기도 안쓰고 쓰러진다.


Shine - Mr.Big 가사보기



회상 :  어쩌면 괜히 고민 할 것 없이 그냥 '카이트' 라는 것도 시도해 볼것을 그랬다.

결국 나중엔 호치민에서 나이트클럽 순방 다니고, 캄보디아에서는 카지노에서 돈도 날려보고, 다시 돌아간 태국에서는 피피섬에서 스쿠버다이빙. 푸켓에서는  패러글라이딩, 파타야에선 광란의 밤도 보내며 즐기는 등 이것저것 다 해 보았으니까.

이번 여행의 의도중에 하나는 '해보고 싶은것,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보고, 후회를 남기지 말자" 였다.
그러나 아직 여정도 많이 남았고, 괜시리 나를 흥겹게 즐기는 쪽으로의 노출을 꺼려 했던것 같다.
몰론 금전적인 것도 염려하기도 했었지만, 나중에 보면 그럴 필요까진 없었는데 ㅎㅎ

뭐, 여행이란 자유 아닌가.
때로는 포기도 용기라던데 뭐.

간절함이 있어야 아쉬움도 있고 후회도 있는건데, 그렇게 생각하면 이곳에서 카이트를 안했던 것도, 끄라비에서 암벽등반 안한것들 등등 다 내가 그렇게 까지는 원하지 않았기 때문 아니겠어?

언젠가 내가 흥미가 있다면 이곳도 또 한번 들러서 맘껏 파도를 가로지르고 있는 내 모습을 볼날이 있겠지.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