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vid lanz'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06 덕수궁 돌담길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11/02 일요일


Return To The Heart - David Lanz


11월의 첫 일요일.
'좀 부지런해지자' 하며 나들이를 나선다.
큰 녀석 같이 가려 했는데 아침부터 나가서 들어올 생각을 안한다.
전화해도 안받고...

어젯밤 늦게까지 혼낸게 마음이 남은 건가...
아직 내 감정이 전달 되어지기엔 어린듯도 싶고...
반항보다는 또박또박 자기 의사를 분명히 나타낼 수 있는 그런 멋진 녀석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여전히 내 등에 지운 짐이 많고 무겁게 생각든다.

목적지인 '서울시립미술관' 가는 길.
덕수궁 정문앞에선 무슨 행사인 듯 하다.
여기저기 관광객과 나들이 나온 사람들이 사진을 찍어댄다.
아~~ 나도 여행 가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연인들, 많은 가족들, 친구들...
아무리 혼자 다니는 게 편하다고 하지만, 한구석의 외로움은 가뜩이나 쓸쓸한 가을을 상기시켜 준다.
왜 그래... 새삼스럽게...
이젠 스스로 마음을 다스리는 법에 익숙해 질때도 되었잖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 뻘쭘하게 거닐며, 조그만 뚝딱이 꺼내서 여기저기 찍고 있자하니 아무래도 주위 시선이 신경 쓰인다.
쩝, 이번에 큼지막한 DSLR으로  살 것 그랬나? 그럼 폼은 날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인끼리 이곳에서 거닐면 헤어진다는 속설을 비웃듯이,
많은 곳에서 포즈를 취하고 찍는 사람들, 찍어주는 사람들.
슬슬 세어지는 찬 바람만큼이나 부러움들이 스미어온다.

못 해 본것에 대한 간절함이 아닌, 나도 느껴봤었던 젊은 시절 감상적 추억들이 자꾸만 떠오르며 울컥해 진다.
그리고 다시는 되돌려 질 수 없는 것도 이 세상에 있었음을 재확인하며, 순간 무거워진 발걸음이 힘겨워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 가을은 이것으로 단풍구경 때우는 셈이 되는건가.

세월의 흐름을 인정하는 아픔의 순간마다 내 얼굴의 잔주름은 늘어만 갈 것 같다.

이제는, 이제는 영원히 놓아주어야 하는데, 가끔씩 혼자인 것을 부정하고 싶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상의 기억 > 돌아다니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1 서울 모터쇼  (0) 2011.04.22
광화문 광장 거닐며  (6) 2009.11.08
덕수궁 돌담길  (2) 2008.11.06
만레이 특별전 과 세계 사진 역사전(예술의 전당)  (0) 2006.12.05
국립 중앙 박물관  (0) 2006.12.03
경복궁과 고궁박물관  (0) 2006.12.02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