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차례 고민했다.
크로스백을 살까. 힙쌕을 살까...
공간과 가격 편의성을 고려한 결과~~~ 두두둥~~
 
집에서 쓰던거 가져가기로 했다 ㅎㅎ
 
1998년? IMF 이후 서울 올라와서 산건데 그러면 8년 9년이 다된다.
꽤 오래썼네...
 
 
그래.. 나와 함께 오래한 가방아.. 나랑 같이 해와도 갔다오자..

'과거의 창고 > 나의 여행 준비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테이프  (0) 2006.12.01
물티슈  (0) 2006.12.01
보조배낭  (0) 2006.12.01
인생수업  (0) 2006.11.18
카메라 여분 배터리  (0) 2006.11.18
CF 메모리(2G)  (0) 2006.11.18
Posted by 스타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