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치민

#50(베트남 호치민 5일) 간만의 빈둥거림 호치민 5일 2007/01/23 (화) 날씨 : 더워서 돌아다니기 싫다. Tình Yeu Chua Noi - My Tam 오늘도 역시 일어나기 힘든 하루이다. 특별히 계획한게 없는 날이기에 느즈막히 일어났다. 태안이와 상의 끝에 원래 계획한 메콩 델타를 포기하고 내일 바로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떠나기로 결정했다. 원래 계획은 메콩델타로 국경인 쩌우독으로 간 후에 캄보디아, 될수 있으면 씨하눅빌로 갔다가 프놈펜으로 가고자 했으나 꽤 지루하기 할 것 같기도 하고 나중에 태국에서 바다를 또 실컷 갈 것이라 예상 했기에 그리 결정 내렸다. 하긴 민경이 일행이 별로 메콩델타가 재미없었다는 말을 안했으면 달라졌을 수도 있겠다.^^:; 일단 신카페에서 냠냠 하면서 한국인이 운영하는 리멤버에서 고급버스로 버스를 예약한다.. 더보기
#49(베트남 호치민 4일) 즐거운 식사 약속들 더보기
#48(베트남 호치민 3일) 조금은 색다르게 더보기
#47(베트남 호치민 2일) 낮과 밤은 다르다 더보기
#46(베트남 호치민 1일) 자, 이제 놀아볼까? 무이네 -> 호치민 1일 2007/01/19 (금) 날씨 : 와~ 더워지기 시작한다. Play - Jennifer Lopez 일어나기 싫다. 한참을 뒤척이다 태안이에게 끌려서 바닷가로 나온다. 빨리 나올걸...너무 좋다. 날씨도 좋고 간만에 일부러 살을 태운다. 동남아여행 며칠째인데 살이 이렇게 하얀게 말이돼? 꾹꾹 참아가며 썬탠에 몰두한다. 하루 더 있다 갈까 고민한다. 파도도 쉴새없이 재밌게 한다. 후~ 카이트란 것도 부지런한 사람이 재밌게 타겠다. 사모님께 말씀드려 체크아웃 시간 늦추고 실컷 논다. 호치민으로 가는 버스 시간이 2시이기에 훨씬 여유가 생겼다. 짐 챙겨 나오니, 사모님께서 시원한 냉커피 마시고 가라고 일부러 챙겨 주신다. 항상 미소지으시는 모습이 행복해 보이신다. 집결지인 한카페로 향.. 더보기
너무 덥다. 껨박당이 그립다... 한동안 비 내리다 그치다, 날씨 정말 구질구질 하더니, 오늘은 드디어 제대로 여름날씨 한번 보여주었다. 너무~~~~~~~~~~~ 덥다. 하필 오늘, 일때문에 빡세게 여기저기 나돌아 다니느라 파김치가 되었다. 원래 생각대로 이루어 졌다면 이번주는 부산 해운대에서 나뒹구는 타임이 있었을텐데 아쉽네... 여의도 방송국에 들렀다가 로비 카페에서 한 동생이 아이스크림을 주문해 먹는 것을 보자니, 베트남 호치민에 있는 유명한 아이스크림 가게 '껨박당' 에서 먹었던 '코코넛 아이스크림(Kem Trai Dua)' 이 떠올랐다. 아~ 그래, 그날도 오늘처럼 푹푹 찌는 날이였어. 이리저리 호치민 시내 두루 누비면서 힘들게 도보여행을 했었지. 명성만큼, 기대한만큼 감동적이진 않았지만 맛은 있었어.(젤 비싼거 시켰었지 ㅎㅎ)..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