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내미가 내방에 잠옷 바람으로 놀러온다.
이번엔 침실 TV위에 놓여져 있던 멍멍이 인형들을 가지고 왔다.
사진찍어주고 놀다가 한방 찍어 본다.

잘 몰랐었는데 사진 찍어 놓고 보니 꽤 예쁘다??

똑같은 인형 둘인줄 알았더니 하나는 귀여운 리본을 매고 있었구나...
여태 보면서 몰랐던 점을 사진 찍고 나니 발견한다.

시점의 차이인가?? 나도 이럴땐 꽤 멍청한 존재임을 깨닫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아이 사진 블로그와는 달리 멍멍이 인형 위주로 변형을 하여 올려 놓아 본다.
예쁜 아이 얼굴이 좀 뭉개지긴 하지만 이곳은 나만의 공간이니깐...

2007/04/18

'일상의 기억 >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족과의 크리스마스  (2) 2007.12.26
Dhoom  (4) 2007.09.30
멍멍이 인형  (2) 2007.04.20
창가를 바라보며  (2) 2007.04.20
1000원의 행복 (휴대폰 교체기)  (6) 2007.03.31
니콘 쿨픽스2500 다시 구입!  (2) 2007.03.11
Posted by 스타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각 2007.12.30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상만으로도 오빠 딸인게 느껴지오~
    오호호호~~ 무지 닮았을것 같아!!
    이럼 욕인가..?? 쩝 -_-
    뭐..
    호언니보다야 당연히 이쁘겠찌만, 여하간 얼굴형이 닮은것 같앙!!!

    • Favicon of https://taeho.net BlogIcon 스타탄생 2007.12.30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을 좀 뭉그러 뜨리니 형상이 이상하게 나오긴 하더라고.
      첫아이는 어렸을대 정말 예뻤는데 커가면서 망가지는 스타일이라면, 둘째 딸은 별로 안예쁜데 커가면서 예뻐지는 것 같아서 더 귀여워.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