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씨엠리업

#58 행복한 소풍 (캄보디아 씨엠리업 6일) 씨엠리업 6일 2007/01/31 (수) 날씨 : 적당히 따스하다. Best of Times - Styx 아침 8시에 온다고 했는데... 일어나 서둘러 아침을 먹고 기다리는데 안온다. 전화하기도 그렇고 기다리면서 방에 올라와 이것저것 하고 있는데 10시쯤? 누군가 문을 두들긴다. 그녀들이 왔다. 너무도 반갑다. 성인 남녀들이 한방에서 침대에 않고 누워서 놀고 있자니 웬지 마음도 그렇고 몸도 떨린다. 장난스러운 행동들로 분위기가 야릇하기도 하나 자연스럽다. 머리속에선 별의별 생각들이 오고가는 것을 보니 나도 남자는 맞다. 태안이와 어제 밤에 얘기를 나누면서 우리는, 계획했던 씨하눅빌로의 여행을 취소하고 오늘을 마지막으로 내일 이곳을 떠나기로 했다. 그녀들에겐 미안하지만 그렇게 하는게 서로 모두에게 좋을 듯.. 더보기
#57 고대하던 재회 (캄보디아 씨엠리업 5일) 씨엠리업 5일 2007/01/30 (화) 날씨 : 하늘은 흐리고 낮에만 쨍쨍. We Two - Little River Band 아침에 조심스레 일어나니,태안이가 먼저 "형~ 어제 왜 화를 내고 그래?" 살갑게 말을 건넨다. 바로 오해를 풀고 즐거운 여정이 시작 된다. 고마운 녀석. 샤워, 빨래, 아침, 10시 출발. 일단 오늘 저녁에 보고자 한 '압사라쇼' 장소를 '꿀렌2'로 정하고 일부러 그나마 싸게파는 롱라이브G.H 까지 가서 2장 구매한다. 부페니 저녁은 든든 하겠지. 오늘은 북부쪽 유적들과 동 바라이 쪽을 돌아보려 한다. 어제 깜박하고 지나친 박세이 참크롱으로 들어서는 발걸음이 정말 사뿐히 가볍다. 박세이 참크롱 Baksei Chamkrong : 앙코르 톰 들어서기 직전에 당신은 단아한 모습으로 .. 더보기
#56 잊지못할 미소들 (캄보디아 씨엠리업 4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