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벌써 13일이 지났네..) 후엔 사우나를 한 번도 가지 않았다.

원래 대만 스톱오버 하고 그곳 온천에서 여행 때 좀 벗기고 올 생각이었는데 피곤해서 스톱오버 안하고 그냥 오게 됐다.

목욕탕에 가고는 싶은데 문신도 그렇고 혼자 가기도 뻘쭘 하고 귀찮기도 해서 미루고 있었는데, 오늘 아버지가 큰 애 데리고 사우나 다녀오란다.

아직 가족들은 내가 문신을 한 줄 모른다.

얼마 전 작은애가 내 몸에 안겨서 뒤척이던 중 티셔츠 잡아 다니다가 "어? 아빠 몸에 그림 있네?" 하였지만 얼버무리고 며칠 후 다시 확인할 때 다른 쪽을 보여 주어 그림 지워졌다고 했다. 순진한 녀석.


그런데…… 하필 사람도 많은 일요일 저녁 다녀오라니……

싫다고 하기도 그렇고, 그래 어차피 갈 것 , 큰 애도 언젠가 알 테고…


사우나 가니 사람 참 많다 ㅎㅎ

새하얀 피부에 깨끗한 몸.

유독 내가 눈에 안 뜨일 수가 없는 처지.(아직도 새까맣게 탄 피부에 좀 큰 그림 ^^;;)

옷을 벗으며 큰 애에게 솔직히 문신 했다고 보여준 후(할머니, 할아버지에겐 말하지 말라고 했다), 몸무게나 달아 보러 가려는데 하필 마루(??) 중앙 대형TV 옆에 있네.

뒤로 돌아가려다 에이 내가 무슨 죄 졌냐? 하는 생각으로 당당히 몸무게 잰 후 (와~ 많이 빠졌다~) 탕으로 향한다.



 

어디가도 시선을느낀다... 싸늘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욕탕 안에서도, 걸어가면서도, 때밀고 있는 와중엔 꼬마 애들이 내 등뒤로 와서 수근수근 대며 구경까지… ㅠ.ㅠ

태국 해변에선 아주 자연스런 광경이 이곳에선 호기심으로 변한다.

그러고 보니 나도 예전엔 문신 한 사람들 욕탕에서 자주 못 봤는데 이러다 사람 없는 새벽에만 다녀야 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그런데 이상한 건 나 자신도 모르게 몸에 힘이 들어간다.

우쭐하기 보다는 내 몸에 대한 책임이 느껴지는 걸까??


몸이나 좀 예쁘게 운동해서 만들어야 겠다는 … 설마…▶▶▶





부연 설명 : 혹시라도 자랑 한다고  오해를 할 사람들을 위해

나중에 여행기에서 또 쓰게 되겠지만 문신을 하게 된 계기는 룸메이트의 안내도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해보고 싶어서였습니다.

여행 떠나기 전에는 "헤나" 한번 해보고 나중에 맘에 들면 해야지 였으나,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이 한 장의 사진 이였습니다.


룸메이트인 동생 따라서 타투집에 갔다가 뒤척이던 사진첩에서 너무도 마음에 드는 이 사진을 보고 결심.

게다가 생각보다 너무도 파격적인 가격에 해준다는 말에 그날 밤 꼬박 고민하다가 다음날 아침에 하게 되었습니다.

어차피 제 나이도 이젠 남 눈치 보며 살 나이는 아니고 그 동안 안 해 보았던 것 다 해보고 싶었고 뭔가 획기적으로 나를 바꿔보고 싶은 생각도 들었습니다.

다만 마음에 걸리는 건 애들이였읍니다. 애들이 나 문신한걸 보면 뭐라고 할까 였는데. 다행이 오늘 큰 애는 별 얘기를 안 하는 군요.

"아빠 이상하니?"

"아니?"

"너도 커서 하고 싶니??"

"아니, 나 이런 거 싫어. 나중에라도 안할꺼야."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선 사회 인식이라든지 여러모로 문신을 안 좋게만 보고 있지만 꼭 이상한 시선으로 바라볼 것 까지는 없는 것 같아요..

유교사상으로 인한 신체 훼손 개념으로 볼게 아니라 뭐라 설명을 잘 못하겠지만 자기 만족이랄까? 태국에서는 종교적인 면으로도 하고, 미용이나 성형, 또는 예술의 개념으로도 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저는 권장하는 것은 절대 아니지만 그렇다고 문신한 사람들 다 깡패나 양아치로 보지는 말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꼭 제가 해서 그렇다는 건 아닙니다. 그 전에도 그런 마음 이였어요. 물론 우리나라엔 유독 더 껄렁껄렁한 사람들 많다는 데에는 약간 동의합니다 ㅎㅎ . 개성으로 받아주세요

Posted by 스타탄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상숙 2007.05.30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네 개성으로 봐드릴께요
    저두 고루해서인지 몰라도 정말 문신한사람들 보면 쩜 그랬는뎅
    태호님 홈에와서 보니...할수도있지...개성이지 이런생각이 팍들면서
    앞으로 문신한 사람들 봐도 무섭지 않을꺼 같아요.,..ㅋㅋ

    • Favicon of https://taeho.net BlogIcon 스타탄생 2007.05.30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아주 오래전 글을 보셨군요.
      이거 좀 당황스럽당..--;
      뭐 똑같은 사람들이예요 ㅎㅎ
      물론 과도한 문신하신분들은 저도 아직 협오감을 느끼곤 합니다만, 요즘들어 그래도 사회적 인식이 좀 누그러 지긴 했죠?
      남에게 피해 주는 것도 아닌데, 자기의 개성을 보다 강렬히 표출한 방식의 차이인데 너무 색안경만 끼고 볼일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대신!! 평생 지우기 어려운 일이니 만큼, 하고나서 후회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안하는게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