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시간 운전끝에 도착한 경주.

점심 부터 먹고 움직이자!!

검색 후 도착한 도솔마을.

식당이 있을 것 같지 않은 주택가? 고풍 스런 운치가 있다.

정식 1인분 9,000원.

피곤해서 그런가? 그닥 맛은 만족스럽진...

 

 

 

 

 

 

설래설래 다니다, 또다시 검색 후 도착한 정수가성.

떡갈비. 게다가 한우 떡갈비라 해서 솔깃.

떡갈비 정식 1인분 10,000원.

 

 

 

 

 

 

경주를 다니다 보면 참, 빵집들이 너무 많다.

경주빵,보리빵... 유적도시에 웬...

가장 유명한 황남빵 찾기. 상표등록때문에 다른집들은 경주빵이라 하는 듯.

20개들이 16,000원.

구입하자마자 옆의 편의점에서 우유사서 먹는다.

두둥... 맛은?

 

캬. 달다.

피라고 해야하나? 껍질은 얇고, 정말 팥은 듬뿍.

명성만큼 맛은 있다.

 

 

 

맛난데 없나? 지인에게 물어서 추천 받은 콩이랑.

찜질방에서 쪽잠자고, 일출보러 4시에 기상, 바닷가 다녀오고, 7시 불국사 첫 손님으로 관람하고, 정말 피곤한 아침 와중에.

정말 나른한 몸 쫘~~ㄱ 풀어주는 맛있는 음식.

순두부정식(4개종류중 선택) 1인분 8,000원.

간만에 음식으로 감동 받았다. 진심으로.

 

 

경주는 관광지 치고는 음식값에  거품은 없는 듯 하다.

마지막에 먹은 콩이랑 순두부는 정말 가격대비 맛을 생각하면 최고라  말하고 싶다.

Posted by 스타탄생

 

 

 

제주도가 아닌 경주에도 멋진 주상절리 길이 있다고 추천받았다.

항구에는 예쁜 벽화마을도 있었고, 해변길을 걷는 내내 지루하지 않게 다녀 올 수 있었다.

그런데 사실, 경주가 해변 도시라는 것을 몰랐었다. ㅎㅎ

경주 참 넓구나.

 

 

 

 

 

 

Posted by 스타탄생

 

 

 

웬지 입구부터 포스가 다르다.

중국에 소림사가 있다면, 한국에는 골굴사가 있다.

 

 

 

 

 

 

 

 

 

 

 

간만에 불상을 찍어볼 수 있었네.

 

 

 

 

우천때문에 야외시범행사가 취소된 줄 알고 실망 했는데,

조그만 실내에서 시행되어 지나가던 우리를 불러주었다. 방송이라도 해주징...

관객은 템플스테이를 하는 외국인2명과 우리 둘 까지 4명.

 

 

 

간만에 기념촬영. ㅋㅋ 

 

'새롭게 돌아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나들이 4 먹고 다니기.  (0) 2013.06.30
경주 나들이 3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0) 2013.06.30
경주 나들이 2 <골굴사>  (0) 2013.06.30
경주 나들이 1 <이곳저곳>  (0) 2013.06.30
소매물도  (0) 2013.04.13
해금강  (0) 2013.04.13
Posted by 스타탄생

 

외곽쪽에 덩그러니 자리한 감은사지3층석탑.

날씨 탓인지 좀 울적...

 

 

 

멋진 일출을 기대했는데, 역시나 날씨 탓인지 덩그러니 외로와 보인다.

교과서에서 보았던 바다에 위치한 문무대왕릉.

 

 

 

 

고등학교 수학여행 때는 왜 그리 이 불국사가 커보였을까?

웅장해 보이지는 않지만, 아름다운 경치와 어울림이 좋다.

 

 

세계문화유산 지정된 양동마을.

기대를 너무 많이 한 걸까?

감흥은 그닥...

 

 

 

 

경주에서의 가장 멋진 광경을 많은 사람들이 안압지 야경으로 뽑는다.

야경이 멋질 뿐 아니라 관광객들의 심신을 시원하게 정화 해 주는 느낌.

많은 커플들과 가족들의 나들이로 부러움과 외로움을 상기시키는 나쁜 곳 .... *^^;;

 

'새롭게 돌아다니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나들이 3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0) 2013.06.30
경주 나들이 2 <골굴사>  (0) 2013.06.30
경주 나들이 1 <이곳저곳>  (0) 2013.06.30
소매물도  (0) 2013.04.13
해금강  (0) 2013.04.13
외도 보타니아  (0) 2013.04.13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