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62일째>
뽀이뻿 4일
2007/02/04 (일)  날씨 : 모르겠다...

What I've Done - Linkin Park

 

아침녘이 되어서야 태안이가 방에 들어온다.
잠깐 눈을 떠보니 표정이 밝지가 않다.
오늘 이곳을 떠날까 말까 결정 못내린 탓에 얘기를 못한다.

눈을 뜨니 9시 30분.
일단 씻고 먼저 아침 먹는다.
푸~ 맛나는 아침메뉴 동이 났네 ㅜ.ㅜ

잠시 출국장 앞에서 담배를 피며 생각을 해본다.
갈까 말까...
간다면 방콕을 향할까 파타야로 향할까...
여행 일정을 연장할까 아니면 예정대로 귀국할까...
태안이와 헤어지느냐.. 먼저 가느냐...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방으로 가니 태안이가 글을 남기고 누워서 자고 있다.
방 하루더 연장해 달라며 깨우지 말라고 부탁해놨다.
이런...
바트가 없어 호텔앞 사설 환전소서 마지막 남은 20$를 바꿔서 하루더 연장해 카드를 갱신하고 올라오니 태안이가 화장실에서 부른다.  불켜줘... --;;

여기선 도대체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정말 알수가 없게 해놨다.
로비엔 앉아서 쉴 곳도 없고, 정말 카지노 아니랄까봐...

잠시 태안이와 대화하고 자라고 한다.
나도 일기를 정리하고 잔다.
1시쯤이나 됐나?  밥먹으러 같이 가자고 일어나서 성화다.
난 먹은지 얼마 안됐는데...

태안이가 굳게 마음 먹었는지 전재산이 들은 복대를 나에게 맡긴다.
마지막밤, 300$만 들고 바카라 테이블로 나선다.
욕심부리지 않고 600$만 만회하면 정말로 그만 두기로 결심하고, 나보고 옆에 있어 달라고 부탁한다.
그래, 내가 옆에서 지켜줄께.

시작이 좋다. 첫 턴부터 300$를 딴다.
챙겨논다.
2번째 턴에선 150$ 번다.
좀 이른거 아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질나게 게임하는 중국인들과 같이 하게 됐다.
조금씩 지루해져 간다.
기분전환해야지. 저녁을 먹고 이리저리 즐거운 테이블을 찾는다.
이젠 지겹다며 막 베팅하는 태안이를 말려가며 표정 재밌는 아줌마들과 함께 게임을 한다.
게임을 안하고 옆에서 구경만 하고 있으려니 정말 좀이 쑤신다.
그래도 점점 목표치를 채워가니 한결 편하게 계속 맥주를 마셔가며 즐긴다.

드디어 목적한 바를 이뤄서 600$를 땄다.
새게임이 시작할때 훌훌 털고 일어난다.

그동안 모두 합치면 100만원 정도 잃었다고 한다.
그래도 인상 쓰지 않고 의연한 태안이가 대견 스럽다.

방으로 올라와 간만에 제시간에 일기를 쓴다.
얼마만에 같이 밤에 얘기를 나누는 건지...

내일 목적지를 그냥 방콕으로 가기로 정한다.
그곳에서 새로히 재정비를 하고 계획을 세우자꾸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사보기

Posted by 스타탄생
<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61일째>
뽀이뻿 3일
2007/02/03 (토)  날씨 : 당최 알수가 없다.

Angel Eyes - Sting(Leaving Las Vegas OST)


그래도 아침은 먹고 떠나야지 하는 생각에 힘겹지만 일찍 일어난다.
꼼꼼히 짐 챙기어 일기까지 쓰고나서 태안이를 깨우러 간다.
아직도 비몽사몽이다.
못일어 나는것 기껏 깨워놔서 아침먹고 뜨자 하지만, 아침은 생각없다고 씻을테니 먼저 먹고 오란다.

음.. 아침 부페는 좀 다르네?
메뉴가 간편하니 만족스럽다.
든든히 먹고 방으로 다시가니 하루를 더 있는다고 한다.
음...단호하니 설득하기도 그렇고 잠깐 고민에 빠진다.

어떻게 해야 하나...
여기서 이렇게 헤어지는 건 너무 허무하잖아...
그리고 어떻게 얘 혼자 여기두고 나만 떠나나...

그래, 급한건 없으니 하루 더 있어보지 뭐.
그대신 매번 찾으러 왔다갔다 하기 싫으니 같은 방을 쓰자고 한다.
체크아웃하고 트윈베드로 다시 얻는다.
아, 주말에는 방값에서 프로모션칩을 100바트 적게 300바트 주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심기일전 하며 박카라 테이블로 향하지만 2000바트를 금방 잃고 만다.

방에 올라가 푹 잔다.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전혀 모르겠다.
저녁때쯤에야 나가본다.
태안이는 여태 한숨도 안자고 열중이다.
저녁 같이 먹는데 좀 걱정이 된다.

내려와 어슬렁 어슬렁 다른 게임도 구경하고...
그냥 할일없니 있자니 너무도 뛰어들고 싶다.
지갑의 현찰은 이제 몇푼 남지 않았는데...

ATM으로 좀 뽑아볼까 물어보지만 호텔내에는 기계가 없다.
심부름 형식으로 태국 국경을 넘어가 뽑아오나 본데, 믿고 맡기는 건 둘째치고 그렇게 까지 해야 하나 나 자신을 한번 돌이켜 본다.
여행자수표를 바꿔볼까 문의하고 이리저리 직원과 같이 사설 환전소를 다니지만 은행이 문을 닫아 불가능 하다고하네...
차라리 잘된건가?
그냥 마지막 현찰 1000바트를 바꾸어 이번엔 블랙잭 테이블에서 깔짝 거린다.
처음 하는 거니 룰이 헷갈리기도 하다.
어리버리 300바트 잃었다.
안되겠다. 그래도 룰 확실히 아는걸 해야지.
판돈이 제일 작은 50바트 테이블로 가서 집중에 집중을 거듭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므흣~~ 2400바트로 만든다.
일단 반은 현찰화하고 남은 돈으로 놀다가 잃는다.

게임해서 돈벌려고 왔다는 한국인을 만난다.
방콕에 거주 한다는데 거지가 되서 태안이에게 하룻밤을 재워달라고 하는 그가 불쌍하기도 하다.
3일째 계속 보게되는 딜러, 카운터, 서빙, 죽돌이, 죽순이, 캐쉬어...
나는 무슨 존재인가... 앞에서는 미소를 띠지만 속으론 실컷 비웃는건 아닐까...
내 마음은 타들어 간다.

혼자 올라와 눈을 감으며 내일은 떠나게 되는 건가? 고민에 빠지다 잠이 든다.


'아예 내가 이 곳에 작정하고 노름을 하러 온거였다면 어땠을까?'
'내가 지금 배낭여행을 다니는게 맞나?'
'여기서 대체 내가 무얼 하고 있는 걸까?'





Posted by 스타탄생
<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60일째>
뽀이뻿 2일
2007/02/02 (금)  날씨 : 모르겠다. 실내에 있어서.

Good Bye My Love - Barry Manilow



12시쯤...한 3시간 잤나보다.
일어나 남은 돈 계산 하고 일기를 쓴다.
15만원쯤 잃었구나..
그나마 다행이란 생각도 든다.

태안이가 걱정되어 전화로 콜을 해보는데 방에 없는 것 같다.
찾아가서 문을 두드려도 없고...
설마 하고 카지노 둘러보니 그곳에 있네 ㅠ.ㅠ
조금만 자고 일어나서 또 빠진 모양.
방해가 될까봐 혼자 부페에 간다.
있다가 올께~~
여기저기 친숙한 한글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인들도 참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콕에서 온 패키지 관광객은 이곳에서 거의 하루 묵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내에서 사진 금지, 그러나 몰래...


달리 할것도 없고 천천히 건너편 호텔의 카지노도 구경해보고, 뒷동네도 거닐어본다.
더 멀리까진 엄두가 안난다.
국경도시라 미얀마의 메싸이처럼 모두 태국화폐 바트 위주다.

화려한 호텔 뒤편으론 달동네같은 현지인의 가옥이 있다.
가까이의 가게들은 거의 직원들의 이용처인지 세탁서비스나 노점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의 근황과 앞으로의 여정 때문에 인터넷을 이용하려 프론트에 얘기하니, 앞의 매장에 있는 것 쓰라고는 하는데 이용료가 만만찮네.
불편하기도 하고 그냥 관둔다.
파타야로 갈꺼라면 호텔 예약해야 할텐데...
당연히 여기선 돈 딸수만 있다면 좋을 것 같은 생각이 든다.
돈도 하나 안들이며 오래 쉴수도 있고, 하긴 특별히 정말 할 게 없다.
심심하니 식당, 바, 면세점등 모두 다 샅샅히 둘러보고 방에 들어와 잔다.

깨어보니 6시밖에 안됐다. 너무 심심한데...
홀에서 태안이를 찾을수 없어 방으로 가보니 문앞에서 문이 열리지 않아 쩔쩔매고 있는 것을 보게 된다.
카드가 안되는 모양, 같이 리셉션으로 가서 갱신한다.

방이 내방과는 좀 틀리다.
이것저것 얘기 나눈다.
이녀석 많이 잃었구나....
태국남부, 중부 여행까진 같이 마치고 인도엔 태안이 혼자 따로 갈 계획이었는데 비용이 좀 빠듯해 보인다.
그래도 웃으며 의연한 모습 보이니 안심은 된다만...
앞으로의 행선지는 내일 아침 결정 하기로 한다.

1000바트만 가지고 놀아야지~~
조금 하다가 그동안 칩으로 교환하며 받아 쌓아둔 무료부페권으로 저녁을 먹는다.
10시 30분에 저녁먹긴 간만일세...
웬지 아쉽잖아? 500바트 더 바꿔서 결국은 다 잃었다 ㅠ.ㅠ

우띠... 방에 올라가 2000바트 더 가지고 내려온다.
조금씩 무리하지 않고 뱅커회오리 한번 줄 잘탄 덕에 무진장 딴다.
새벽 4시가 되서야 졸음에 지쳐 올라온다.
다행이 계산해보니 본전을 만회했다.
방값? 그건 공짜루 계산해야잖아?

계속 아쉬움이 남지만 단념하자.
앞으로 또 갈 길이 멀다. 이젠 헤어나야지?

정말 죽돌,죽순이들이 많다.
어제 오늘 계속 자주 보는 사람들과 눈인사 나누는게 웬지 창피하다.

Posted by 스타탄생
<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59일째>
씨엔립 ->뽀이뻿 1일
2007/02/01 (목)  날씨 : 일반적 날씨.

Goodbye To Romance - Ozzy Osbourne


아침 일찍 눈을 뜬다.
그녀들은 오지 않았다.
안 온것이 차라리 나은 듯 했다.
더더욱 떠나는 마음이 무겁기도 하고 가볍기도 하고 모르겠다.

서둘러 아침을 먹고 기다리지만 픽업이 늦다.
한참을 기다리고 전화까지 했는데 서두르는 우리가 이상한건가, 느즈막히 온 차량으로 집합장소에 가도 한없이 기다리게 된다.

일본인인줄 알았는데 미니버스안에서 우리가 한국말로 대화를 하자 여자분이 인사를 한다.
씨하눅빌에서 혼자서 3주간이나 계셨다고 한다.
심심하기도 하셨다는데 우리가 예정해놓고 안가본곳에서 오시니 부럽다.
버스안에서 내내 이것저것 주절주절 같이 수다를 떤다.

얼마쯤 갔을가? 비포장도로 부터는 너무 많이 먼지가 날린다.
버스안이 답답하기도 하고 냉방도 잘 안되어서 사람들이 창문을 열어 달라 요청하지만, 먼지때문에 그마저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그녀와의 추억을 뒤로하고 점점 멀어져 가는 내모습에다, 다시 이곳을 찾아올 수 있을까 하는 체념에 작은 한숨을 쉰다.
'자, 이제 다시 앞으로 가야지' 하는 마음이 서지만, 어제 앙코르 왓에서의 즐거웠던 순간들이 너무 강렬히 남아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게소에서 씨엠리업 유적지에서 만났던 한국 남자를 만나서 넷이서 두런 얘기를 한다.
대마초 피우며 놀았다는 얘기를 자연스럽게 말하면서 눈이 풀린 모습을 셀카로 찍었다고 보여주는 그가 약간은 놀랍다.
남은 캄보디아 화폐를 다 쓰고 싶다면서 한국 여자분께서 음료를 산다.

모두들 당연히 방콕으로 가는구나.
태안이와 나는 일단 국경마을 뽀이뻿에서 카지노호텔에서 1박 하기로 예전부터 얘기해놨었다.
알아본 바로는 싼가격에 좋은 시설에 머물면서 즐길수도 있었다.  
방콕엔 어차피 귀국할때도 들를터이니 어차피 이젠 볼것도 다 봤고, 이제부턴  마음껏 놀기위해 파타야로 가는 것을 계획했었다.

한참을 지나 뽀이뻿 터미널에 도착했다.
방콕까지의 표를 예매하지 않았던 우리는, 다른차로 갈아타지 않고 기다리다가 셔틀버스를 타고 국경으로 간다.
출국절차를  마치지 않고 바로 '그랜드 다이어몬드 시티' 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큼지막한 배낭을 메고 들어서자니 조금 창피하긴 하다.
빨리 짐을 푸르자!!
프론트에선 1박에 1000B(조식부페 포함)을 부른다.
아냐~ 다 알아보고 왔어~ 친구가 800B(프로모션칩 400B제공)라고 하던데?? 그렇게 해줘~~~

태안이가 웬지 방을 따로 잡자고 한다.
왜그럴까?? 간만에 혼자 있고 싶어서 그런가?
그렇게 하라고 하고 더블룸으로 2개를 잡는다.
우리나라 패키지 관광객들도 많이 보인다.

역시!! 호텔은 호텔이다.
그동안 묵었던 곳중에서 최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에고...간만에 때좀 밀어보려고 했는데 욕조는 없네. ㅎㅎ
한국에서 일부러 가져온 때수건 한번은 써먹으려 했는데 ^^;;

간만에 제대로된 온수 샤워를 마치고 바깥으로 나온다.
거리를 거닐어 보지만 뭐 볼게 있어야지. 출국장 광경만 좀 보다가 들어와 카지노 구경에 나선다.
휘둥그레 이리저리 구경다니고 태안이를 찾아 두리번 거린다.

저~쪽에서 벌써부터 태안이가 바카라게임에 열중이다.
나도 다른 곳으로 가서 프로모션 칩으로 준 400B를 가지고 소심스럽게 100B씩 질러본다.

헉!!
첫판 한번만 잃고나서 그다음 내리 11번을 승리한다.
그다음 2번 지자 그만해 버린다.
수중에 벌써 1200B가 있다. 방값도 벌고~~ 아싸~~~

배고프다. 태안이 끌고 부페로 가서 밥을 먹는다.
응? 100B인줄 알았는데 200B 받네? 뭐 돈도 땄는데 그까이꺼 ㅎㅎ
음식이 많진 않지만 정말 배부르게 먹는다. 김치도 있네?

프로모션 칩으로 환전하면 부페 쿠폰 준다고 했는데?
저녁준비 해야지? 바꿔본다.역시 주는군?

자 이제 도박에 빠져볼까?

젠장, 마음먹고 하니깐 잘 안되네. 금방 다 잃었다.
올라가서 빨래하고 100$ 가지고 나온다.
태안이가 더 열중이다.
예전에 나 여기에 하루 묵었다 갈꺼라고 하자, '형, 도박에 빠져서 못헤어나면 떼놓고 나혼자 갈꺼야!' 하더니만 자기가 더 빠지네.

열을 올려가며 하다보니 또 금방 개털이된다... ㅠ.ㅠ
방에가서 좀 쉬었다가 100$ 또 가지고 나와버린다.

태안이도 걱정스럽다.
우리는 그렇게 밤새~~~ 아침녘까지 따다가 잃다가....
본전 차릴때쯤 그만 둘걸 그랬나? 아예 하루더 있기로 하고 그렇게 도박에 빠져든다.

정말 간만에 밤을 새웠다.
아침 9시가 되서야 너무 지쳐서 먼저 혼자 방에 올라온다.


Goodbye To Romance - Ozzy Osbourne

Yesterday has been and gone
Tomorrow will I find the sun or will it rain

Everybody's having fun except me
I'm the lonely one I live in shame

I said goodbye to romance Goodbye to friends,

 I tell you Goodbye to all the past
I guess that we'll meet We'll meet in the end

I've been the king I've been the clown
Now broken wings can't hold me down
I'm free again

The jester with the broken crown
It won't be me this time around to love in vain

And I feel the time is right Although

 I know that you just might say to me what you gonna do


But I have to check this chance Goodbye to friends and to romance
and to all of you and to all of you

But I have to check this chance  Goodbye to friends and to romance

and to all of you and to all of you

Come'on now!

 said goodbye to romance
Goodbye to friends, I tell you Goodbye to all the past
I guess that we'll meet  We'll meet in the end

And the winter is looking fine And I think the sun will shine again
And I feel I've cleaned my mind  All the past is left behind again

And the winter is looking fine And I think the sun will shine again
And I feel I've cleaned my mind All the past is left behind again

I said goodbye to romance Goodbye to friends,

 I tell you Goodbye to all the past
I guess that we'll meet We'll meet in the end


과거는 왔다가 사라져 버렸어

 내일은 태양을 볼 수 있겠지 어쩌면 비가 올지도 몰라
사람들은 모두 즐거워 하는데 왜 나는 외로워하며 부끄럽게 살고 있을까

꿈 같던 사랑과 친구들에게 이별을 고했어, 정말이야
과거도 모두 잊어 버렸어
하지만 우린 다시 만날 거야 결국 우린 다시 만나게 되겠지

난 왕도 되어 봤고 광대도 되어 봤지 이제 부러진 날개도 날 억압할 순 없어
난 다시 자유가 되는거야

이번엔 부서진 왕관을 쓴 광대가 되지 않을 거야 부질없는 사랑으로 끝날 테니까

난 지금 이 시간에 만족해 당신은 내가 앞으로 어떻게
할 건지 물을 거라는 걸 알지만 말야

하지만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겠어 친구들과 옛추억은 잊어 버릴거야
모두에게 이별을 고할거야

지금 시작하는 거야!

꿈 같던 사랑과 친구들에게 이별을 고했어, 정말이야
과거도 모두 잊어 버렸어 하지만 우린 다시 만날 거야
결국 우린 다시 만나게 되겠지

겨울도 나쁘진 않아 태양이 다시 빛나겠지
내 마음은 정화되고 과거는 저 뒤편으로 사라진 것 같아

꿈 같던 사랑과 친구들에게 이별을 고했어, 정말이야
과거도 모두 잊어 버렸어 하지만 우린 다시 만날 거야
결국 우린 다시 만나게 되겠지


회상 : 무언가를 잊기 위해선 다른 무언가에 열중하면 된다.

여행을 떠나기 전, 자료를 모아보면서 이곳 뽀이뻿 국경마을에 카지노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는 여지껏 한번도 카지노를 이용해 본적이 없었다.
아주 오래전 신혼여행으로 제주도에 갔었을 때, 그곳 호텔 지하에 있는 카지노에 구경하러 들어가다가 내국인이란 이유로 제지를 당했었다.
자유로이 드나드는 외국인들이 정말 부러웠다.
영화에서 많이 보아오던 그곳, 정말 가보고 싶었었는데...

그래서 꼭 한번 들르려 계획했었다.
방콕과 파타야에서 이곳까지 싸게 운행하는 카지노 버스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고, 잘만 이용하면 공짜로 먹고 자면서 즐기는 방법도 알았다.
그리고 혹시 알어? 대박날지?
지금이야 우리나라에도 강원랜드같은 곳이 생겨서 내국인도 카지노를 이용할 수 있다지만 외국 같겠어?

그동안의 힘든 여정을 마치고, 간만에 아무 생각없이 푹 하루쯤은 쉬고 싶었다.(물론 이때까진 이곳에서 4일이나 있을지 몰랐지만...)
그리고... 씨엠리엡에서의 강렬했던 추억을 떠올리지 않기 위해서랄까? 더욱 더 빠져들었다.

또 그리고... 아무것도 마음의 정리를 못한 채로, 점점 다가오는 여행의 마지막 날을 생각치 않으려 노력했다.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