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할때 다녀 오려다가 마침 시내 나갈일이 있어서 그냥 개막식 날 다녀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4월인데 왜케 추운거야~

명동역 6번 출구로 나와 약간 지리감각 잃어서 헤멘다.

얼마만에 명동 번화가 나들이인가?

   

나오자 마자 왼쪽 골목길로 마구 마구 가준다.
던킨과 맥도날드 못찾아서 상인에게 물어보니 바로 옆이네. 이런 밤탱이...

간만에 또 카메라 장착한다.

마치 일본인 인척하고 거리를 찍는다.

여행온 느낌 난다. 또 가고 싶다...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에 놓여진 현수막을 보며 설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KTF 전시관이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을 오르며 안내글에 또 설렌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부터 사진들이 걸려있다.

내껀 없지? 꼼꼼히 본다.

2층에는 테마 별로 사진을 모아 놓았다.
도우미 언니들이 모여 있었는데 이곳 직원들인가??
쌓여 있는 홍보물을 보니 태국관광청에서 구할 수 있는 가이드 북과 지도, 엽서크기의 이번 행사 브로마이드를 나눠 주었다.
확대

3층으로 가라는 안내를 받고 찬찬히 올라간다.

웁~~ 먹을 것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오늘 6시부터 다과회를 연다고 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돌아 다니며 냠냠한다.


올라가자 마자 아는 분의 사진이 걸려 있다.
이곳에 못 오시는 그 분 위해 사진 찍어드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사진 찾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좋다~~
블로그에 올려놓고 매일 보는데도 막상 이렇게 걸려 있는 것을 보니 딴 사진 같네.

내 사진기가 200만 화소라 인화는 어떤 크기로 했을까 걱정 했었는데 전시된 모든 사진들이 8'x10' 이미지풀 유광 상태로 인화되어 있었다.

그래도 솔직히 액자에 끼워진 멋진 장면을 기대 했었는데 약간 실망한 것은 사실이다.

자석으로 판넬을 붙여놔서 관람 도중 가끔 벽에서 떨어지기도 했었다. 뭔가 사연이 있겠지...


확대

아는 사람들 없으니 별 신경 안 썼었는데 얼굴 익숙한 분께서 인사를 해주신다.
아~ 요왕님이시구나. 그러고 보니 한켠 의자에서는 고구마님도 보이신다.
두분이서 손님맞이에 바쁘시다.
행사 준비 하시느라 고생 하셨을꺼얌...

어렵게(??) 저기... 기념품 같은것은 없나요? 물어본다.
고구마님께서 실내 장식 해 놓으신 손수건과 손가방류를 가리키시며 맘에 드는 것 하나 가져가라고 하신다.
그럴 수는 없죠... ^^;;
열쇠고리를 준비 한듯 하신데 깜빡 안가지고 오셨다고 하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 설레 설레 다니다가 기념 촬영 한방 부탁한다.
내머리 짤렸어요... 흑흑..

 
짧은 시간 이었지만 그래도 내 마음에 기념이 됨을  즐거워 한다.
 
뭇내 아쉬워서 내사진 한번 더 보고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봐주는 사람 있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고 아쉬워~


시간되면 주말에 친구 꼬셔서 한번 더 와볼까?? 흠흠..
Posted by 스타탄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여행사진 공모전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잠시 망설이다가 이것도 기념이겠다 생각하여 이번 여행중에 그나마 흔들리지 않고 찍었었던 사진중에 몇장 응모 했었다.

그런데 우훗? 3장 씩이나?? 덜러덩 뽑혔다. 그래도 총 64장 뽑힌중에 3장이라는건?? 뿌듯하다 감격 ㅠ.ㅠ

음.. 내 카메라가 워낙 구형이라 200만 화소 밖에 안되는데 과연 얼마나 크게 인화해 줄라나? 걱정 되는데...

사진기 좀 좋은거 살껄...
아냐!아냐!~ 좋은거 샀으면 어쩔뻔했어? 폭포에 빠뜨려서 1시간동안 찾아 헤멘거 생각해봐.

그런데 정작 내가 맘에 들어하는 사진은 제쳐두고 구색 맞추려 올린 사진을 골라 주셨네...(보는 눈이 틀린건가?) 암튼 어땨?

두근두근... 이러다가 나중에 좋은 카메라 구비해서 매일 돌아 다니는거 아냐?






◀◀◀  그림 클릭하여 넓게 펼치시면 크게 보실수 있습니다.






어쨌든 좋은 추억이 될듯 하다.

TAEHO의 첫 사진 전시회~~~
 
어서어서 같이 가보장~~ 



<보게 될 사진들. 부끄 부끄~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콕 / 왓 아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오스 방비앵 / 아침의 시작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피섬/ 전망대에서 내려본 풍경



< 설마... 누가 보러 와 줄까? 그래도 혹시 모르니. 약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스타탄생

초보 사진가 vs 전문 사진가!
 


◈ 초보 사진가는 카메라 렌즈캡을 닫아, 껍데기에 싼 후, 가방에 넣어가지고 다닙니다. 전문가는 케이스도 렌즈캡도 없이 어깨에 덜렁덜렁 메고 다닙니다.

◈ 초보 사진가는 사진을 모두 인터넷에 올리거나, 작은 사이즈로 뽑습니다. 전문 사진가는 몇 장만을 골라 확대, 인화합니다.

초보 사진가는 찍을 것을 발견하면 그자리에 선 채로 한 장을 찍습니다. 전문가는 앞으로, 뒤로, 위로, 아리로 움직이며 수 없이 찍어댑니다. 마음에 드는 것을 찍었다고 생각할 때 까지요.

초보 사진가는 화면이 이것저것 많이 담아 찍습니다. 실은 무엇이 담기는지  다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전문 사진가가 될수록 화면에서 필요 없는 것을 덜어냅니다.

초보 사진가는 비가 오거나 눈이 오는 등 날씨가 나쁘면 촬영을 포기합니다. 전문가는 나쁜 날씨일수록 카메라를 들고 나가 새로운 빛과 새로운 느낌을 찾습니다.

초보 사진가는 피사체인 상대에 접근하기를 두려워합니다. 웬지 두렵지요. 전문가는 상대가 두려워할 만큼 접근하지요. 그러나 끝내 친해지고 맙니다.

초보 사진가는 전문 사진가처럼 보이려고 애씁니다. 큰 가방에 무거운 장비를 꼬박 메고 나섭니다. 전문가는 동네 아저씨나 아줌마처럼 보이려고 위장합니다. 작은 카메라를 더 좋아 합니다.

초보 사진가는 다른 사람의 좋은 사진을 보면 흉내내면 됩니다. 잘 흉내낼수록 자랑할만한 사진이라고 생각하지묘. 전문 사진가는 다른 사람이 좋은 사진을 찍으면, 한 발 늦었다고 생각합니다.

초보 사진가는 전문 사진가처럼 되려고 합니다. 전문가는 초보 시절의 순수함을 그리워합니다.


'이거 뭐야 말이 안되잖아! 사람에 따라 다른 거지!' 하실 겁니다. 엉터리 비교니까요. 그런데 혹시, 이 글을 읽으면서 자신이 어느 쪽에 가까운지 비교해 보지는 않으셨나요?

<채승우의 사진교실 - 사진이 즐거워지는 사진책>

 



Posted by 스타탄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