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일간 동남아 여행일기 10일째>

치앙마이 5일  
2006/12/15 (금)   날씨 : 괜찮은편


모처럼 좀 잔 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편한 이런 아침식사가 나는 좋다


일어나 샤워후 세탁 찾으려니 헉! 135밧, 엄청 나오네.
이젠 빨래 직접 해야 겠다.
대충 나서려 하니 T군이 "빠이" 로 간단다.
쩝, 자기의 결정이니 존중해줘야지.

오토바이 반납, 기름 빈것 30밧 내란다.
오토바이 빌린거 잘한 걸까?
총 240밧으로 하루종일 다녔는데(아, 주차비 20밧) 뭐 좋은 기억 이였지.

처음으로 집에다가 엽서를 보낸다.
아우래도 전화 보다는 엽서가 좋은듯 싶다.
조금있으면 방학일텐데 재밌게 잘 지내렴... 내 걱정 말고...

다렛G.H 에서 아침먹고 깐똑쇼 물어보니 최소 둘은 되야 예약 되는듯하다.
가격은 다른곳 보다는 무척 싼데..(200밧 올드치앙마이센터)
숙소가서 남녀분 일행 저녁일정 어떻게 되나 물어보려 와봤는데 막 체크아웃을 하고 있다.
아유타야로 간단다. 글쿠나.

다랏G.H 다시 가니 T군이 벌써 가고 없다... 섭하다.
나중에 루트가 비슷하니 또 보자고 상황봐서 인터넷으로 쪽지 보내자 했지만 막상 그렇게 가버리니 좀 썰렁하다.

바로 산깜팽 온천 으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길에 보이는 우표박물관


와로롯 시장 찾아 룰루~~
길을 잘못 들었나?
다시 큰길로 돌아가다가 물어보니 태국분 두내외 자기는 버쌍 간다며 데리고 간다.

아 이길 맞구나
졸졸 쫏아 간다.
치앙마이 분은 아니고 결혼한지 얼마 안되었단다.
태국 가이드북을 가지고 여행 오신듯.
정말 휴가철 맞긴 맞나 보다.
미안 할 정도로 사람들에게 많이 물어봐주고 가신다.
그냥 버쌍으로 이분들 따라 갈까?
크~ 폐가 되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뛰다시피 나를 위해 다니신다



오다가 잠깐 가방에서 뭘 꺼낼 때 미소네에서 적어 놓은 메모지를 잃어 버렸다. 일부러 시간내서 적었었는데...
꽤 답답하다.
육교도 보이는데 .
자꾸 따라 오라니 가야지 뭐
30밧이란다.
네. 한참후 한 썽태우 앞에서 이거라고 타란다.

태국분들 참 좋다.
자기일 처럼 배려해주는 많은 분들을 본다.

운전사에게 목적지 확인하려다 시간도 11시쯤 되고 귀찮다.
이게 실수 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색이라던데 흰색이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앞이 맞는건가? 육교앞이라 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이 가요~


한참을 간후 사람들이 많이 내린다.
옆에 여자애에게 온천은 얼마나 더 가냐고 묻는데 이 여자애 계속 뭐라뭐라 하는데 영어발음 정말 못알아 듣겠다.
아써 아써~ 대화 빨리 끝내려 대충 오케이 오케이 하는데 운전사랑 쏼라쏼라 한다?
시간 적어서 주는 것 보니 아~ 돌아갈 시간 얘기해 주는 거구나.. 했다.
참 멍청하다 나도.
여기 내려서 갔다가 시간맞춰 이리로 오면 되는 건가? 그런가 보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자리라 좋아했다


내리니까 앞자리 타란다.
와~ 신난다.
앞자리 참 편하다
그런데 여자애가 잠시후 내린다.
여자애 차비 기사가 안받는다.
컵쿤카~ 하며 가버린다.

아!! 혹시... 설마 .. 아니겠지... 했으나...
온천 도착 후 30밧? 이러니 크.. 아저씨도 놀란다.ㅎㅎ

얼만데?
"400밧"
그렇구나, 내가 이거 하루 대절한 거군.
아~... 한숨 쉰다.
귀찮아서 알았다고 아까 오케이 오케이 한게 실수였다.
확인을 했어야 했다.
깍아줘...
"Oh~~ no ! "
"No Taxi !!"
그럼 아까 산캄팽 까지는 얼마인데? 대답 안함.
텅텅빈 지갑 꺼내어 보여준다.
나 부자 아냐... 돈이 없어... (가방안에 돈 있었다 ^^;;)
내 잘못도 있으니 미안하다 얘기하며 깍아서 150밧 줬다.
이 운전사 얼굴색 좋다가 똥밟은 표정이다.
돈주고도 욕먹는다. 오늘 ㅠ.ㅠ

생각해보면 산캄팽 온천가는 버스가 아닌 산캄팽을 가는 버스를 탄것 같다.
그럴까봐 "남푸런=온천"이라는 단어 계속 얘기 했었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캄팽 온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 매표소


너털너털 입장권 그냥 현지인 가격 15밧 받는걸 또 멍하니 있다가 30밧 준다.
이거야 뭐 원래 내려 했으니... 너털너털 걷는다. 경관이 멋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목욕하러 왔지
또 너털너털 멍하니 있다가 깜박 욕조가 아닌 그냥 세수대 있는 곳으로 가는 표를 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가격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게 아닌데... 욕조에 푹 담그고 싶었는데...

후~~ 오늘 꼬인다 꼬여.
수건 가져오길 잘했네(안준다)
물은 유황냄새인가? 많이 난다.
좋은듯하다
펑펑 샤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천 수영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사람들이 계란 삶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쁘게 꾸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캠프촌도 있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구 뿜어 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계란 넣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들이 발 담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란 익는동안 나도 담궈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익었나? 가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요리 시간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점심 식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너편 룽아룬 온천


나와서 둘러본다.
계란 삶아먹고 발도 담구고 여기저기 걷는다.
바로 옆에 룽아룬 온천이 있네
넘어가긴 어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천가에는 잎들이 낙엽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천물 열기 때문인지 옆의 나무는 백색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치 백색 페인트 칠한것처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나라나 애들은 다 똑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 좀 쉬자.


여러경관 찍고 나와서 물으니 노란 썽태우 있네.
치앙마이 가냐? 응 50밧
야~ 30밧인거 알어..
씩 웃으며 오케이란다.
언제가니?
4시
젠장 2시간 동안 뭐해...
노가리 약간 푼다.
파이프 물 식는것 보여준다.
발 대보란다.
살짝 디일뻔 했다
장난 치지마..
우유 너도 사먹으란다.
음 너무 달다.
이것저것 돌아 다니고 자다 일어나고 3시 30분쯤 두 내외가 오더니 바로 출발 한다.
이분들이 와로롯부터 왔구나.
마지막 버스 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노란색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서 끌어오는거지? 물 쏟자 금방 식는다

아까 오던길이 아닌 꾸불꾸불 농촌길로 간다.
경관도 좋고 볼것도 많네.
한적한 시골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시골길로 가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시장들을 지나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만에 보는 계란 트럭이냐

도착 와로롯시장
아까 내가 봤던곳 맞네.
돈주니 이녀석 잘가라고 살갑게 악수 청한다.
그려 ~ 너털 너털 걷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 육교옆에서 타는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가 카페도 와봐야 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니G.. 치앙마이 왔구나

길가다 물어보니 깐똑쇼 혼자도 괜찮단다.
그래도...
코리아게스트 하우스 가서 갈사람 있나 물어보려 찾았는데 "위드맵" 자리에 없다.
다른 곳으로 이사 갔다는 글 읽은 적이 있다.
더 찾아 보려다 그냥 숙소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리안 .. 저거 혼자서 먹기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도 이거 보는 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칠간 나를 맞이하는 마당

박선생님 방문 두드려 이런저런 얘기.
당신은 많은 시장 같은데서 전통쑈를 많이 봐서 일부러 가서 보기는 싫단다.
그리고 나중에 앙코르왓 가지 않을꺼냐 물어 보신다.
그래... 압살라쑈 볼건데 깐똑쇼 볼일 있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고 싶다... 그러나 다 짐이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깔래 나이트 바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드코트로...

대신 나이트 바자나 갔다 오자
씻고 나와서 또 너털너털 간다.
음.. T군이 바지, 수건, 손목아대  깜빡 놓고 갔다. 어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짜 라이브 무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 모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끼야끼

음.. 꽤 볼만한 걸?
배고프다.
푸드코트에서 두 종류 시켜서  먹는다.
이제야 살겠네.
확대
푸드 코트 라이브 음악 들으며 길거리에서 하는 잠깐 이벤트 쑈를 본다.
이걸로 깐똑쇼의 아쉬움 채우자~

음식 주문하는데 바로 옆에서 한국말이 들린다.
한 부부가 여행 오셨나 보다.
잠시 얘기를 나눈다. 남자분 골프 여행 오신데 따라 오신듯??
어디 가볼데 없냐고 물어보셔서 개인적으로는 원예박람회가 좋았다 가보시라고 추천 했는데, 남자분이 별로라던데?? 하신다. 뻘쭘하다.
음 사람마다 틀릴 수 있겠지... 괜히 그런 얘기 한 것 같다. 내가 호객꾼도 아니고, 말을 아껴야 겠다고 생각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도 아닌데 참.. 난 이런 예쁜 조명들이 좋다


세탁비누 사와서 빨래를 한다.
검정물이 많이 나는 것 봐서 이전에 세탁 맡겼을 때 대충 한듯하다.
혼자 있으니 좀 편하긴 하다.
인터넷이나 하러 갈까 함.

교훈 : 상대방의 말을 잘 못알아 들었을땐 꼭 확인을 하자.        
Posted by 스타탄생